日 수출규제 대응 장·단기 솔루션 필요
日 수출규제 대응 장·단기 솔루션 필요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9.26 19:52
  • 게재일 2019.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회 임시회 도정 질문
인구소멸지역 김천시 원도심·혁신도시 상생안 촉구
대구경북硏 대구 편중… 경북연구원 독자 설립해야

홍정근 의원, 박판수 의원, 김준열 의원

경북도의회는 26일 속개된 임시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경북도의 대응방안, 김천시의 인구소멸지역포함, 대경연구원분리 등을 질의했다.

홍정근 의원(경산)은 한국에 대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와 관련, 정부에서 발표한 6개 분야 100대 핵심 전략품목에 포함되는 경북의 기업체는 경산시 201개 업체를 비롯해 구미시 392개, 포항시 263개 등 23개 시군에 1천601개에 이르고 있는 만큼 도내 기업이 받은 피해와 향후 예상되는 문제점을 물었다. 홍의원에 따르면, 경북도내에는 수출규제 품목으로 지정된 반도체 관련(포토레지스터 수입업체 2개·수입액 27만달러,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수입업체 1개·수입액 1천434만달러) 업체가 3개사이며 수입액은 1천461만달러에 이른다.

홍 의원은 “경북도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합동대응반’을 운영하고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추경예산 73억원을 편성했지만, 수출 규제에 직면한 중소기업들은 우왕좌왕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상황이 이런만큼, 단기적인 지원정책으로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 현장정보를 제공하고 대응할 수 있는 실질적인 컨설팅 등 전문 솔루션 제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즉 중소기업의 산업현장 대응력을 키우고 장기적으로는 소재부품에 대한 국산화·자립화를 지원하는 등 장단기 지원정책이 유기적으로 적용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판수 의원(김천)은 김천원도심 재생과 관련한 문제점을 따졌다. 박 의원은 “김천시가 새롭게 인구소멸지역에 포함됐다”고 지적하고, “혁신도시가 조성된 2014년에서 2018년까지 김천시 인구증가는 5천600여 명에 불과한 데 혁신도시 인구가 2만2천여 명이라는 것은 결국 김천 원도심의 젊은 인구가 유입된 풍선효과”라고 분석했다. 인구감소와 고령화가 심각한 김천 원도심의 도시재생을 위해 김천 원도심의 역사·문화자원을 바탕으로 혁신도시와 상생할 수 있는 도시재생정책 수립·지원을 경상북도에 요구했다. 박 의원은 “의회와 집행부는 도민의 복지증진을 위한 수레의 양 바퀴”라면서 “경북도민의 삶을 풍요롭게 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도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더 많은 고민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준열 의원(구미)은 대구경북연구원 분리 및 경북연구원 독자 설립 등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대구와 경북이 공동 출연한 연구기관인 대구경북연구원은 기관장 임명과 연구원 채용의 비효율성, 연구실적의 대구 편중, 경상북도에 대한 소속감 결여, 연구목표 설정과 예산편성의 불명확성 등과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즉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이라는 미명 아래 연구원이 존치하고 있지만 지금의 모습은 이름만 대구경북연구원이지 실제로는 대구연구원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어느 기관이든 공동의 일치된 목표와 하나 된 소속감이 없으면 올바른 기능을 수행하기 어렵다. 대구경북연구원의 해체 또는 경북으로의 이전, 독자적인 경북연구원 설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