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총회 신임 총회장에 김태영 목사
예장통합총회 신임 총회장에 김태영 목사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9.25 20:01
  • 게재일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4회 정기총회서 새 임원진
목사부총회장 신정호 목사
장로부총회장에 김순미 장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제104회 정기총회 모습. /포항 기쁨의교회 제공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가 지난 23일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1천300여 명의 대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04회 정기총회를 열고 새 임원을 선출했다.

신임 총회장은 부총회장인 김태영(부산 백양로교회) 목사가 총대들의 박수로 추대됐다.

목사부총회장은 단독 입후보한 신정호(전주동신교회) 목사가 선출됐고, 장로부총회장에는 역시 단독 입후보한 김순미(서울 영락교회) 장로가 뽑혔다.

서기는 조재호(서울 고척교회), 부서기는 윤석호(인천 동춘교회) 목사, 회계는 김대권(서울 염천교회) 장로가 선임됐다.

김태영 총회장은 “사회에서 이름값을 하고 건재할 수 있는 자본은 은금과 지식이 아니라 신뢰이다”며 “지금 우리 한국교회는 그 무엇보다도 사회적인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당면과제다. 104회기 총회는 말씀과 개혁의 두 축으로 나아갈 것이다”고 말했다.

예장통합총회는 제104회 정기총회에서 교단운영과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이어간다.

특히 이번 정기총회에서 통과된 명성교회 수습안을 채택, 그간 명성교회를 둘러싼 논란을 종결한다.

총회 개회를 하루 앞둔 지난 22일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는 명성교회 세습 논란과 관련 입장문을 내고 “모든 건 제 부덕의 소치”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예장통합 제104회 정기총회는 26일까지 이어진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