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국내 가장 높은 목탑 만든다
김천시, 국내 가장 높은 목탑 만든다
  • 나채복기자
  • 등록일 2019.09.24 19:15
  • 게재일 2019.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야로비공원서 평화의 탑 상량식
높이 41.5m 5층 목탑… 연말 완공

평화의 탑 상량. /김천시 제공
[김천] 김천시는 하야로비공원 내 평화의 탑 상량식을 했다.

24일 시에 따르면 평화의 탑은 441㎡ 규모에 정면·측면 각 3칸, 높이 41.5m의 5층 목탑이다.

오는 12월 말 평화의 탑을 완공하면 하야로비공원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천시는 936억원을 들여 대항면 운수리 직지사 입구 14만3천여㎡에 문화·생태·체험형 복합휴양단지인 하야로비공원을 조성하고 있다.

1박 2일 체류형 관광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전시·컨벤션시설인 문화박물관을 비롯해 전통한옥촌, 평화의 탑 등을 짓고 있다.

하야로비공원은 경북 도내에서 추진하는 3대 문화권(유교·가야·신라) 선도사업이다.

하야로비는 해오라기(왜가릿과의 새) 옛말인데 이곳에 많은 하야로비가 날아들어 붙여진 이름이다.

김충섭 시장은 “평화의 탑은 국내에서 가장 높은 목탑이 될 것”이라며 “하야로비공원이 역사교육장 역할을 하며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채복기자ncb7737@kbmaeil.com
나채복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