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테러 대비 모의훈련 ‘실전같이’
생물테러 대비 모의훈련 ‘실전같이’
  • 정안진기자
  • 등록일 2019.09.19 19:45
  • 게재일 2019.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군, 36개 관계기관 합동
두창바이러스 테러 대비 훈련

예천군은 지난 18일 한천체육공원에서 생물테러 대비·대응 대규모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예천군 제공
예천군은 지난 18일 한천체육공원 야외공연장에서 ‘2019 생물테러 대비·대응 대규모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질병관리본부에서 해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개 지자체를 선정해 실시하는 훈련으로, 예천군은 올해 경북도 대표 훈련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날 예천군보건소 및 경상북도청, 경북감염병관리지원단, 안동병원, 경북응급의료지원센터, 예천권병원, 군 안전재난과, 경북지방경찰청, 예천·안동·문경 경찰서, 예천소방서, 경북 소방본부 119 특수구조단, 육군 50사단 제3260부대 2대대, 공군 제16전투비행단 화생반지원대 등 36개 관계기관에서 330여명의 대규모 인원이 참여했다.

생물테러는 제작비용이 저렴하고 취급이 용이한 생물 물질을 이용한 테러로 급변하는 국제정세 등으로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는 특징이 있어 평상시 민·관·군·경의 유기적인 상시 대비 및 대응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훈련은 백색가루를 이용한 두창바이러스 생물테러 발생을 가정해 경찰 신고접수, 초동조치 및 상황전파, 소방서의 환경검체 채취 후 보건요원의 경북보건환경연구원으로 검체이송, 노출자에 대한 인체제독 후 현장응급진료소운영 및 역학조사, 오염지역에 대한 환경제독, 테러범 검거, 경찰 언론브리핑, 보건 대군민 홍보 순으로 일사분란하게 진행됐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이번 훈련은 민·관·군·경으로 구성된 생물테러 초동대응팀의 역량강화 및 공조체계 구축을 통해 유사 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실시됐다”며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초동대응기관과의 유기적 대응시스템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예천/정안진기자 ajjung@kbmaeil.com
정안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