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버티는 조국, 이러다 망국”
한국당 “버티는 조국, 이러다 망국”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9.18 19:47
  • 게재일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과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18일 국회 의안과에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한국당 김정재(포항남),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를 방문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냈다. 한국당 의원 110명 전원과 바른미래당에서 활동 중인 의원 24명 중 18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법상 국정조사를 요구하려면 재적의원 4분 1(75명)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특히 국정조사가 이뤄지려면 본회의에서 출석의원 과반수의 찬성이 필요하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으로는 국정조사 실시가 어려운 가운데 정의당 등과의 야권 공조를 이끌어낼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국정조사 요구서에는 사모펀드 위법적 운용 의혹, 조 장관 자녀의 부정 입학 의혹, 조 장관 가족이 운영하는 웅동학원의 부정 축재 의혹 등을 조사 대상으로 제시했다.

또 청와대·법무부 등 상급 권력기관의 수사 개입 시도 등 외압행사 여부 등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하여 국정조사를 실시하고자 한다는 내용도 담겨져 있다.

나아가 지난 2일 조 장관이 국회에서 연 기자간담회와 관련, 조 장관과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부정청탁 금지법 위반 의혹이 있다는 내용 역시 조사대상에 포함시켰다. 조사위원회는 위원 18명으로 하고, 교섭단체별 의석 비율에 따라 위원을 배분하기로 했다.

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를 통해 다시 한번 철저한 자격 검증을 해보려 한다”며 “더 많은 야당이 함께했으면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조 장관은 자신을 사법개혁 적임자라 일컬어왔으나 자신이 개혁대상이라는 점이 드러났다”며 “국민을 실망하게 하고 자라나는 청소년을 짓밟은 언어도단과 위선, 거짓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국조를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해선 안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국조라는 국회의 권한이 그 본래적 취지를 벗어나 정쟁에 남용돼선 안 된다”면서 “관련 사안은 현재 검찰에서 수사 중인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개최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대통령은 정신 차리고 제발 꿈에서 깨어나야 한다. 문재인 정권 민심 역주행의 결정판은 바로 조국”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버티는 조국, 결론은 파국, 이러다 망국”이라며 “국민의 힘으로 이 정권을 무너뜨리는 새로운 역사가 전개되지 않도록 순리대로 해달라”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