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아프리카 돼지열병 조기 차단” 한목소리
여야 “아프리카 돼지열병 조기 차단” 한목소리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9.17 19:26
  • 게재일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의 조국 장관 사퇴요구로 정기국회가 파행을 빚고 있는 가운데 여야는 17일 경기도 파주 소재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데 대해서는 한목소리로 정부의 신속한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시 양돈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바이러스 조기 차단을 위해 정부가 전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높은 위험성을 감안하면 그간 정부의 방역활동이 제대로 됐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 이상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는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양돈농가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는 지원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정부의 발 빠른 대처와 더불어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양돈농가가 심각한 타격을 입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