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3곳 중 1곳 작년보다 채용 줄인다
대기업 3곳 중 1곳 작년보다 채용 줄인다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9.15 18:40
  • 게재일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3곳 중 1곳이 신규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줄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전쟁과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에 따른 경기 침체가 ‘고용절벽’으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신입, 경력 포함)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신규 채용을 지난해보다 줄인다는 기업이 33.6%였다고 15일 밝혔다. 늘린다는 기업은 17.5%에 그쳤고, 48.9%는 작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해에 비해 ‘감소’는 9.0%포인트 늘었고 ‘증가’와 ‘비슷’은 각각 6.3%포인트, 2.7%포인트 줄었다.

채용을 줄이려는 기업들은 경기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이유로 꼽았다.

채용을 늘린다고 답한 기업들은 미래 인재확보(43.5%),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26.1%), 근로시간 단축으로 부족한 인력 충원(8.7%), 지원정책으로 인한 회복 기대(8.7%) 등을 들었다.

대졸 신입직원 채용 계획도 차이가 거의 없었다. 응답 기업의 31.3%는 지난해에 비해 ‘적다’고 답했고, 13.7%가 ‘많다’, 55.0%가 ‘비슷하다’라고 각각 밝혔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하면 감소 응답은 7.5%포인트 늘어났고, 증가 답변은 5.1%포인트 줄었다.

올해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직원 중 이공계는 56.9%이고 여성은 20.5%라고 이들은 답했다. 대졸 신규채용에서 비수도권 대학 출신을 일정비율 뽑는 기준이 있는 경우가 4.6%이고 고려 중이라는 기업은 14.5%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종업원 300인 이상,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8월 7일부터 9월 5일까지 이메일로 이뤄졌으며 131개사가 응답했다.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본오차 ±4.4%포인트다. /박동혁기자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