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대내외 수요 위축 영향” 6개월째 ‘한국경제 부진’ 판단
KDI “대내외 수요 위축 영향” 6개월째 ‘한국경제 부진’ 판단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9.08 20:17
  • 게재일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6개월째 경기부진 판정을 내렸다. 소비 및 투자와 수출 등 대내·외 수요 위축이 경기를 끌어내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KDI는 지난 4월부터 반년째 ‘부진’이라는 단어를 사용 중이다. 7월 소매판매액은 0.3%감소해 전달(1.2%) 대비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7월 설비투자는 4.7% 감소해 전달(-9%)보다 감소폭이 줄었지만, 반도체 산업과 밀접한 특수산업용기계는 전월(-17.6%)과 비슷한 수준인 16.2% 감소하는 등 반도체를 중심으로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8월 수출도 13.6% 줄어 7월(-11%) 대비 감소폭이 확대됐으며 반도체(-30.7%), 석유화학(-19.2%) 및 석유제품(-14.1%) 등 대부분 품목 수출이 부진한 상황이다. /박동혁기자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