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인근 해상서 60대 스킨스쿠버 숨져
독도 인근 해상서 60대 스킨스쿠버 숨져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19.09.01 20:18
  • 게재일 2019.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 장비를 착용하고 울릉도 독도 수정 정화작업을 하던 잠수요원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울릉군과 동해해경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3시께 독도 인근 해상에서 울릉도 독도 수중정화작업을 하던 박모(61)씨가 숨졌다.

박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여객선 편으로 독도에 입도,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서 수행하는 독도해역 생태계조사 및 수중 정화활동을 하던 중 의식을 잃었다.

동해지방경찰청 헬기가 출동해 이날 오후 4시40분께 울릉군보건의료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해경은 해양과학기술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울릉/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