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피해 3년연속 증가 신체 폭력보다 정서적 폭력↑
학교폭력 피해 3년연속 증가 신체 폭력보다 정서적 폭력↑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19.08.28 20:17
  • 게재일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올해 1차 실태조사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 신체에 가하는 폭력보다 집단 따돌림과 같은 정서적 폭력으로 인한 피해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지난 4월 한달간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결과를 지난 27일 발표했다.

전체 학생 410만명 중 372만명(90.7%)이 조사에 참여했고, 약 6만명(1.6%)이 학교폭력을 당한 적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1.3%(약 5만명), 재작년 0.9%(약 3만7천명)가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것과 비교하면 3년 연속 피해 응답률이 증가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생 피해 응답률이 3.6%로 지난해와 비교해 0.8%p 늘어나 증가폭이 가장 컸다.

가해자 유형은 같은 반 학우(48.7%)가 가장 많았고, 이어 같은 학년 다른 반 학우(30.1%)로 나타났다. 피해 장소는 교실(30.6%)이나 복도(14.5%)가 가장 많았다. 중·고등학생들은 ‘사이버 공간’을 학교폭력 피해 장소로 꼽았다.

교육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두고 학교폭력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신고 정신과 사회적 경각심이 제고된 것으로 풀이했다.

더불어 언어폭력, 집단따돌림, 사이버 괴롭힘 등 ‘정서적 폭력’을 당했다는 응답이 늘어나면서 피해응답률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피해 유형을 학생 1천명당 응답 건수로 보면 언어폭력이 8.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집단 따돌림(1천명당 5.3건), 사이버 괴롭힘·스토킹·신체폭행(이상 1천명당2.0건)으로 나타났다. 금품갈취(1.4건), 강제심부름(1.1건), 성추행·성폭행(0.9건) 피해도 있었다.

특히 집단 따돌림 피해는 2013년 이후 1천명당 3∼4건 수준을 유지하다 6년 만에 1천명당 5건을 넘었다. 피해유형별 비중에서도 집단 따돌림은 전체의 23.2%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6.0%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