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공사장서 50대 근로자 흙더미에 깔려 숨져
경주 공사장서 50대 근로자 흙더미에 깔려 숨져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8.26 20:43
  • 게재일 2019.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의 상수도관 이설 공사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 50대 노동자가 숨졌다.

26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후 3시 16분께 경주시 충효동에서 상수도관 이설 공사를 하던 A(54)씨가 지하 4m 깊이에서 무너진 흙더미에 깔렸다. A씨는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