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이 따로 없는, 이곳이 바로 내 집”
“천국이 따로 없는, 이곳이 바로 내 집”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19.08.22 18:53
  • 게재일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일한 독도 주민 김신열 씨, 21개월 만에 독도 집으로 돌아오다
‘독도지킴이’ 남편 떠나보낸 후
건강상 이유로 큰딸네서 생활
“주민으로서 섬에 오래 머물 것”

김신열(가운데)씨가 독도주민숙소 자신의 방에서 큰딸(왼쪽부터), 손녀, 외손자, 큰 사위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릉] 남편의 사망에 이어 건강검진 등을 위해 독도를 떠났던 김신열(81·독도) 할머니가 1년 9개월만에 독도로 돌아왔다.

22일 울릉군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2017년 11월 독도를 떠난 뒤 건강한 모습으로 지난 19일 독도 집으로 돌아왔다.

김 할머니는 ‘독도 지킴이’로 유명한 남편 김성도 씨가 지난해 10월 숨진 뒤 유일한 독도 주민이 됐다.

김 할머니는 그동안 울진에 있는 큰딸 집에서 생활해 왔다.

광복절인 이달 15일 이전 독도에 들어가려고 했으나 기상 악화로 배가 뜨지 않아 19일에서야 들어갈 수 있었다.

김 할머니의 21개월 만의 귀갓길에는 큰 딸 김경화(49)씨와 사위 조병국(57)씨, 외손자, 친손녀가 동행했다.

서도 주민숙소에 도착한 김 할머니는 새롭게 단장된 숙소를 둘러본 후 “천국이 따로 없다. 이곳이 바로 내 집이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방안에 들어서면서 벽에 걸린 남편 사진을 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또 “남편의 유지에 따라 죽을 때까지 독도를 더욱 더 사랑하며 독도 주민으로 이 섬에 오래도록 머물겠다”고 말했다.

김 할머니는 1991년 남편과 함께 주소를 독도로 옮기고 터전을 마련했다. 부부는 2003년 태풍으로 직접 지은 어민 숙소가 망가지자 독도를 떠나 울릉도 사위 집으로 옮겼다가 2006년 숙소와 부대시설 등이 복구되자 다시 돌아오기도 했다.

울릉군은 고 김성도 씨가 맡아온 독도 이장을 독도 유일 주민인 김신열 씨로 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장이 되면 이장 수당을 받는다.

울릉읍사무소 관계자는 “유일한 독도 주민인 김씨가 이장을 맡아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해 김성도 씨 사망 이후 독도에 살고 싶다는 문의가 이어졌으나 김씨가 독도로 돌아온 만큼 독도 주민 확대 논란도 사그라질 전망이다.

한편, 울릉군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억 원을 들여 독도 주민숙소를 말끔하게 단장했다. 전기·통신설비를 바꾸고 내·외부를 전반적으로 수리했다.

/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