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2020년도 국비 확보 ‘잰걸음’
주낙영 경주시장, 2020년도 국비 확보 ‘잰걸음’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8.18 20:28
  • 게재일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예산총괄심의관 면담

주낙영<사진> 경주시장은 내년도 국비확보 위해 기획재정부 국가예산총괄심의관을 만나는 발빠른 행보에 나섰다.

주 시장은 내년도 국가예산안 편성 작업이 마무리 단계인 점을 인식하고 지난 16일 기재부 안도걸 국가예산총괄심의관을 면담하고 경주시의 시급한 현안사업을 내년도 국가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지난 12일에는 기재부 구윤철 제2차관을 면담하기도 했다. 주 시장은 기재부 관계자를 잇따라 만나 지역발전에 필요한 경제 활성화, 일자리창출 등의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이날 주 시장은 기재부에 반영된 예산안에 대해 사업의 시급성 등을 예산총괄 심의관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추가 증액을 요청했다.

국비지원을 추가로 요청한 사업들은 반도체소재 혁신을 위한 양성자 가속기 기술개발(980억원), 양성자가속기 2단계(1GeV) 확장사업(1조 5000억원),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 고도화 기반조성 사업(300억원), 신라왕경핵심유적 복원·정비 특별법 제정관련 후속 사업(9천450억원), 기간 내 공사완료를 위해 원활한 국비확보가 시급한 강동∼안강도로 건설사업(499억원) 등이다.

기재부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이달 중 마무리해 다음달 3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제출안은 국회 상임위와 예결특위, 본회의 의결 등을 거쳐 12월 초 최종 확정된다.

경주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