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힘 모은다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힘 모은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8.12 20:32
  • 게재일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광주· 순창·합천등
지자체 실무자협의회 개최

대구시와 광주시를 비롯해 순창, 합천, 고령 등 기초지자체가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에 힘을 모은다.

대구시와 광주시 등 6개 광역지자체와 담양, 순창, 남원, 장수, 함양, 거창, 합천, 고령 등 경유지 기초 지자체 실무자들은 사전협업을 위해 13일 오후 2시 광주시청에서 달빛내륙철도 경유지지자체 실무자협의회를 갖는다. 오는 9월 6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릴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에 앞선 사전협의 성격이다.

참석자들은 포럼 준비를 위한 지자체별 업무를 협의하고, 지난달 착수한 국토교통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년) 용역에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신규사업으로 반영하기 위해 지자체별 역할과 대책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대구·광주 및 경유지 지자체와 해당지역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 사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5억원이 올해 정부예산에 확보됐다. 또 국토교통부가 올 6월 용역에 착수해 사업추진이 가시화되고 있다.

달빛내륙철도 건설이 완료되면 대구~광주는 최고 시속 250㎞로 1시간 생활권으로 묶이게 된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