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설립 세금 낭비 말고 적자 한전 살려야”
“한전공대 설립 세금 낭비 말고 적자 한전 살려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8.12 20:31
  • 게재일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산자위 소속 위원들
“대선공약 이행 무책임한 발상”
신한울 3·4호기 건설 촉구도

자유한국당 강석호(영양·영덕·봉화·울진), 곽대훈(대구 달서갑), 김석기(경주), 김정재(포항북), 장석춘(구미을) 의원 등 지역의원이 속해 있는 에너지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은 지난 8일 의결된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안’에 반발하며 “세금 낭비하지 말고 적자에 허덕대는 한전 살리기에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12일 성명을 통해 “탈원전 여파로 적자에 허덕이는 한전이 오직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위해 수천억원을 들여 대학을 설립하려고 한다. 상궤를 일탈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한전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사상 최악의 경영 상태를 기록하고 있다. 앞으로 발표할 실적에서도 적자를 외칠 것이 뻔한데, 한전이 어떻게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대학을 설립하고 운영해 나가겠다는 것인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지금 전국 대학들은 학생이 없어 구조조정으로 몸살을 앓고 있고, 줄줄이 문을 닫아야 할 처지에 놓여 있다”며 “학생이 모자라 5년 내 대학 80여 곳이 문을 닫아야 하는 비상한 상황에서 새로운 대학을 설립하겠다는 것을 누가 공감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또 “무엇보다 탈원전 정책을 펴는 현 정부가 에너지공대를 설립할 명분이 있는지 묻고 싶다. 우리나라 원자력 연구는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이번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후 전국 18개 원자력학과 입학생은 10% 이상 급감하고 있어 정원 채우기도 벅찬 판국”이라며 “에너지 관련 학과가 없는 것도 아니다. 전국 권역별로 특성화 대학이 있다. 그런데도 새로 한전공대를 무리하게 세우겠다는 것은 천문학적인 적자에 허덕이는 공기업을 쥐어짜서라도 대통령 공약 이행을 하겠다는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금 문재인 정부는 세금 낭비 대학인 한전공대 설립에 열 올릴 것이 아니라 한전 경영 정상화를 먼저 해야 한다”면서 “탈원전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 원자력산업 생태계 붕괴를 막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