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규제 피해기업대구銀, 3천억 지원
수출규제 피해기업대구銀, 3천억 지원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8.11 20:18
  • 게재일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당 최고 3억원 한도
피해사실 확인 절차 생략
최대 연 2.0% 금리 감면

DGB대구은행이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기업에게 3천억원의 금융지원을 한다.

지원대상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들로 EUV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폴리이미드 등 일본 수출규제 품목과 관련된 사업을 하거나 해당 품목 수입과 구매실적, 기타 연관 피해 등이 입증된 기업 등이다.

금융지원은 정상조업에 차질을 빚고 있는 중소기업에 신속한 자금 지원을 통한 조기 정상화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지원규모는 총 3천억원으로 장기화시 증액할 예정에 있다.

업체당 지원한도는 최고 3억원이나 필요시 본점승인 절차를 통해 그 이상의 금액도 지원 가능하며,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서 신규자금 대출시 최대 연 2.0%의 금리감면을 실시한다. 또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가 해소 될 때까지 만기를 연장 해주고, 분할 상환도 유예하기로 했다.

대구은행은 신속한 자금 지원을 위해 관공서의 피해사실 확인절차를 생략했고, 운전자금 한도 산출은 피해사실로 대신하는 등 피해기업들이 사업정상화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 절차를 간소화 했다.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피해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사항 전반에 대한 접수를 받고, 정부지원방안과 연계해 재무관련 상담 및 경영컨설팅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상담을 원하는 고객은 DGB대구은행 전영업점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영업점장들은 거래 기업 고객을 파악해 직접 동태를 점검하고 애로 사항 방문 상담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수출 규제 피해 기업에 대한 밀착 지원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최근 어려워진 경기에 일본 수출규제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지역기업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이번 지원방안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함께하는 대구은행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곤영기자@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