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완전 폐쇄 ‘자갈마당’ 후속대책 고삐
市, 완전 폐쇄 ‘자갈마당’ 후속대책 고삐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8.11 20:14
  • 게재일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매매 방지 민·관 협의체 발대식
풍선효과 차단·맞춤 지원 등 활동
내달 첫 실무협의회 개최키로

대구시가 완전 폐쇄된 성매매집결지 ‘자갈마당’에 대한 후속절차에 돌입했다.

대구시는 지난 9일 성매매 방지를 위한 민·관 협의체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2004년 성매매방지법이 제정되면서 성매매집결지가 점차 쇠퇴하기 시작했다. 대구시는 2015년 11월 성매매 집결지 정비 종합대책을 수립했으며, 도원동 도심 부적격시설 주변정비 추진단을 구성하고 운영했다.

또 대구시 성매매피해자 등의 자활지원조례 제정하는 등 집결지 폐쇄를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단계적으로 추진했다.

그 결과 지난 7월 현재 성매매피해여성 116명 중 76명이 자활지원대상자로 결정됐으며, 대부분의 피해여성이 현장상담소에서 상담을 받았다.

다만, 성매매집결지 폐쇄로 인해 대구지역 성매매 시장이 전체적으로 축소되고 여성인권 침해가 감소되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으나 대구 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이른바 ‘풍선효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지난달 ‘성매매 집결지 폐쇄에 따른 성매매 방지계획’을 수립해 성매매 방지 민·관 협의체를 구성했다. 구·군과 지방경찰청, 교육청, 성매매피해자 지원시설 및 이주여성·외국인노동자 지원시설 등 총 19개 기관 24명으로 첫 실무협의회는 다음달에 개최할 예정이다.

실무협의회는 성매매 피해자에 대한 다각적인 맞춤형 지원, 성매매업소 밀집지역 실태조사, 식품·공중위생업소, 청소년 유해환경업소 등에 대한 합동점검 및 단속강화, 성매매 근절을 위한 실효성 있는 예방캠페인 전개 등의 활동을 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민선 6기에 시작된 성매매 집결지 정비가 민선 7기 들어 마무리돼 뜻 깊고 그동안의 노력이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대구 내 타 지역 특히 주택가에 성매매업소가 침투되지 않도록 현장 점검과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