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크로사’ 광복절에 일본 ‘관통’
태풍 ‘크로사’ 광복절에 일본 ‘관통’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08.11 20:13
  • 게재일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께 울릉도·독도 지나쳐
동해안 일대 14~15일 비소식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을 관통한 뒤 동해로 진출해 울릉도와 독도 앞바다를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크로사’는 이날 오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천120㎞ 해상에서 시속 14㎞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시속 126㎞(초속 35m), 강풍 반경 420㎞의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크로사’는 14일 오전 9시께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310㎞ 해상, 15일 오전 9시께 가고시마 동북동쪽 약 260㎞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태풍은 일본을 관통한 뒤 동해로 빠져나와 16일 오전 9시께 독도 동쪽 약 14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동해안은 오는 14∼15일 태풍 가장자리에서 부는 동풍 영향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울릉도와 독도는 16일께 태풍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지만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 정도와 일본 규슈를 지나는 과정에서 형태 변화 등에 따라 태풍 강도와 진로가 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행스럽게 한반도가 이 태풍 진로의 서쪽에 위치함으로써 태풍의 위험반원에서 벗어나게 돼 상대적으로 태풍 위험이 크게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제9호 태풍 ‘레끼마’는 10일 새벽 중국에 상륙한 뒤 11일 오후 9시 현재 중국 칭다오 북북서쪽 50㎞ 지역을 통과해 13일 오전 9시께 발해만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해 소멸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말복인 11일 대구 경북지역은 낮 기온이 35℃ 안팎의 찜통더위가 이어졌다. 경북동해안은 밤사이 최저기온이 25℃가 넘는 열대야도 계속됐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구 33.7℃, 의성 34.7℃, 구미 34.0℃, 경주 33.2℃, 영천 33.1℃, 상주 33.0℃, 포항 30.8℃를 기록했다.

또한 동풍의 영향으로 금강송(울진) 4.5㎜, 수비(영양) 3.0㎜, 포항 2.0㎜, 온정(울진) 1.0㎜를 기록하는 등 약하게 비가 내린 지역도 있었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12일 까지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동해안으로 유입될 것으로 보여 해안가 침수나 행락객 인명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