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총선 최대 승부처… 한국 “텃밭 사수” 민주 “아성 깬다”
TK, 총선 최대 승부처… 한국 “텃밭 사수” 민주 “아성 깬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8.11 19:50
  • 게재일 2019.08.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청와대·중앙부처 출신 중량급 인사로 승부수
한국, 보수 대통합·정계개편 통해 안방사수 총력전

총선 8개월을 앞두고 여야가 대구·경북(TK) 지역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TK지역이 최대 승부처로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 정부 출신 인사들을 전략공천하는 방침을 세웠고, 우리공화당도 TK에 화력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자유한국당은 보수통합을 통해 TK사수에 나서고 있다. 이른바 TK상륙작전에 돌입한 셈이다.

동진(東進)을 꿈꾸는 더불어민주당이 불모지인 TK 공략에 총력을 기울일 태세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허소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 행정관, 대구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박봉규 서울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당 안팎에선 TK 출신인 조명래 환경부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의 차출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한국당, 바른미래당, 우리공화당 등 보수 분열 구도가 내년까지 이어질 경우 민주당이 TK 지역 등에서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특히 민주당의 전국정당화는 TK에 달려있는 만큼, 중량급 인사들을 차출시켜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계산을 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공화당 역시 내년 총선에서 TK지역 집중하겠다며 총력전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우리공화당은 TK인사들 중 전직 의원들을 영입리스트에 올려놨다. 지역정가에서는 A, B 전 의원 등이 우리공화당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면회하는 유영하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 달성에 출마한다는 얘기도 심상치 않게 흘러나오고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등에서는 여당에서 거론되는 인물과 우리공화당의 파괴력은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국당 TK지역 한 의원은 “김수현 전 실장의 경우 청와대 있을 때 TK현안에 대해 관심을 기울인 적이 있느냐”며 토종TK가 아니라고 말했다. 또 지역정가에서 문재인 정부 내에서 TK홀대론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는 이상 여당의 바람은 생각처럼 거세지 않을 것이라는 게 한국당 내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뿐만 아니라 우리공화당도 TK지역 내에서 영향력이 미미하다고 보고 있다. 한국당 한 인사는 “자체 여론조사에 따르면 TK지역에서 공화당의 지지율은 1∼2%에 그치고 있어, 유 전 변호사 등의 인사가 출마한다고 해도 TK지역에 큰 반향을 끌어내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은 보수통합 필요성을 언급하며 TK안방 사수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하나가 돼야 한다”며 보수통합을 선언한 데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도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을) 의원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한국당 TK의원들도 개인적 친분 등을 통해 유 의원과 교감하고 있으며, 사석에서 유 의원에게 보수통합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한국당 TK의원들 중에선 류성걸 전 의원, 박승호 전 포항시장 등 일부 바른미래당 출신 인사들의 입당에 대해 부정적인 기류도 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패트레버 2019-08-11 23:26:38
풉 니네들이 대구경북이 총선의 최대 승부처가 되어주길 바라는 망상 판타지가 아니라? 고작 지지율 10%대, 지금 일본과 경제전쟁하는 시국에도 친일매국노 제일 많은 동네이자 문재인 정부 허구헌날 비방하고 하야 성명따위나 나불대는 대구경북이 퍽이나 총선 승부처? 희망 판타지 고문은 니네들이 하던말던 상관은 안하겠는데 너무 우기진 말아라. 니네들 동네 꼬라지 보면 승부처는 커녕 그냥 유배지 수준으로 내다버리고 포기하는게 맞는 지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