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농기원 터키·루마니아와 과수 협력 논의
경북도 농기원 터키·루마니아와 과수 협력 논의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8.08 20:31
  • 게재일 2019.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포도 등 신품종 육성
현장 방문 추진 상황 점검

경북도농업기술원이 터키, 루마니아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주요 과종인 사과, 포도 등 신품종 육성 연구과제 평가와 중장기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경북도농업기술원은 곽영호 원장을 비롯한 육종연구원 등 관계자들이 지난 5일부터 4박 5일간 루마니아, 터키를 방문해 공동연구과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우수성과 창출을 위한 발전 방향을 토론했다. 이들은 우선 과수 선진국인 루마니아의 과수재배연구소를 찾아 미하일 코만 소장과 현지 시험포장에서 사과, 프룬(말린 서양자두) 등의 신품종 육성 현황을 살펴보고 양국 적응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앞서 경북농기원은 2014년부터 우수한 과수자원과 기술력을 가진 루마니아 과수재배연구소와 사과, 복숭아, 서양자두 신품종 육성과 국내 환경에 적합한 과수 대목 선발 연구를 시작했다.

최근 국내 소비자가 좋아하는 중·소과 사과 신품종 육성을 위한 공동 연구를 중점 추진하고 있으며 인적 교류 및 정보교환 등 활발한 연구 활동으로 경북을 대표할 수출 유망품종이 나올 예정이다.

이어 이들은 터키 얄로바 중앙원예연구소를 방문해 일마즈 보즈 소장과 간담회를 갖고 공동연구 과제인 ‘고품질 무핵 포도 및 체리 품종 육성’에 대한 연구 성과를 확인했다.

터키 얄로바 중앙원예연구소와는 2013년 터키 이스탄불에서 개최됐던 이스탄불시-경주 세계문화엑스포를 계기로 2015년부터 수출용 버섯 신품종 육성을 위한 국제공동 연구 과제를 추진해 신품종 ‘바위1호’(터키 카파도키아 지역 유명관광지인 버섯바위 브랜드 활용)를 탄생시켰다.

또 지난해부터는 터키의 다양한 포도와 체리 유전자원을 활용해 씨가 없고 당도가 높은 포도와 체리 신품종을 육성하기 위한 한-터키 생식용 포도, 체리 육종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