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맞은 황교안 “檢인사 한쪽 치우쳤다”
윤석열 맞은 황교안 “檢인사 한쪽 치우쳤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8.08 20:27
  • 게재일 2019.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대표가 8일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예방을 받은 뒤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면전에서 “검찰 인사가 한쪽으로 치우쳐 편향됐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윤 총장을 만나 “검찰에서 특정 영역의 중요한 보직을 특정 검사들이 맡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검찰은 수사기관만이 아니라 준사법기관으로, 국민의 인권을 국가가 지켜줄 수 있는 마지막 보루”라며 “그런 점에서 균형 있는 인사가 필요한데, 이번 인사 결과를 보면 편향적인, 한쪽으로 치우친 인사가 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형법에는 개인적 법익을 해하는 죄, 사회적 법익을 해하는 죄, 국가적 법익을 해하는 죄 등 세 종류의 범죄 영역이 있다”며 “이에 맞는 인사들이 배치돼야 하기 때문에 유념하셔야 할 것 같다”고 검찰 인사를 거듭 겨냥했다.

황 대표는 특히 “우리 당에서 문제를 제기해 고소·고발한 사건들이 70여건이 된다고 한다”며 “그중 극히 일부만 처리됐고 나머지는 사실상 유야무야됐다는 얘기를 들어서 공정한 수사가 된 것인지 우려가 적지 않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윤 총장이 취임하셨으니 이를 면밀히 살펴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박근혜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 출신이자 윤 총장의 검찰 선배인 황 대표가 무표정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낸 셈이다.

이에 윤 총장은 정면 대응 대신 의례적인 인사말로만 답했다. 윤 총장은 “지금은 공당의 대표지만 검찰의 대선배이신 대표님께서 검찰에 늘 깊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좋은 지적을 해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적해주신 말씀은 저희가 검찰 업무를 처리하는 데 신중히 받아들여 잘 반영하겠다”며 “앞으로도 검찰에 대해 깊은 관심과 배려를 가져주시고 많이 도와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검찰에 대한 애정은 여전히 변함이 없다”면서도 “최근 일을 열심히 하고 역량 있는 검사들이 검찰 조직을 많이 떠나고 있다고 해서 안타깝다. 총장께서 이 부분을 잘 관리해 흔들리지 않게 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