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사랑운동지원기금 활용 방안 논의
대구사랑운동지원기금 활용 방안 논의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8.05 20:36
  • 게재일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사랑운동시민회의 상임위

전국 최초로 구성된 민·관 협력 시민운동인 대구사랑운동시민회의가 6일 대구시청에서 상임위원회를 연다.

이날 상임위는 대성에너지(주)와 ㈔한국청년지도자연합회 대구시지부의 회원가입과 대구사랑운동시민회의 규약 개정안에 대해 의결하고, 대구사랑운동지원기금 확충 및 활용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한다.

1996년을 시작으로 올해 23년을 맞이한 대구사랑운동시민회의에는 141개의 기관·단체가 참여해 △담장너머사랑(愛) 시민운동 △대구자랑운동(대구바로알기운동) △이웃사랑 창구 운영 △대구사랑 나눔장터 △선진질서 확립 시민운동 △대구사랑운동 지원기금 사업 등 6대 실천과제를 자율적으로 선정해 적극 추진하고 있다.

시민회의는 전국 최초로 시작한 담장 허물기 사업을 통해 973곳 32㎞의 담장을 허물고 37만㎡의 녹지공간을 조성해 이웃 간의 소통강화를 구현해 공기 질 향상과 에너지 절약 등으로 약 3천억원의 경제유발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 대구를 바르게 이해하고 애향심을 고취하기 위한 ‘대구 어디까지 가봤니?’탐방을 실시해 지금까지 204회에 8천380명이 참여했고 대구바로알기 경진대회를 열어 시민의 소속감과 자긍심을 고취하고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이웃사랑 창구도 운영해 3천516세대에 10억1천400만원의 생계비를 지원하기도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앞으로도 대구사랑운동시민회의가 좀 더 시민들의 삶에 보탬이 되는 실질적인 사업을 개발 육성하해 시민들의 자긍심 고취와 지역화합의 견인차로서 대구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충실히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