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대구·경북서 건물 화재 잇따라
주말 대구·경북서 건물 화재 잇따라
  • 등록일 2019.08.04 20:25
  • 게재일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특보가 내려진 대구·경북지역에서 지난 주말간 화재가 잇따랐다.

4일 오전 8시 10분께 대구 수성구의 한 식자재마트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나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난 마트는 영업 전이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차량 10여대와 소방대원 80여명이 현장으로 투입돼 진화했다. 불은 400평 규모의 마트 내부와 지붕 등 1천500㎡를 태웠다.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울릉도 명이 국수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공장 일부를 태우고 20여 분만에 진화됐다. 이날 불은 직원들이 이른 아침 호박 빵을 만들고 퇴근한 뒤 발생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또한 지난 3일 오후 10시 45분께 포항시 남구 송도동 5층 규모의 요양병원 옥상 펌프실에서 불이 났다. 다행히 해당 병원은 휴업 중이어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17대를 동원해 30여분 만에 진화했다. 이날 화재로 가건물과 내부 설비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97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또한 지난 2일 오전 6시 54분께 포항시 남구 동해면 도구리에 있는 한 맨션에서 불이나 15가구 300㎡와 가재도구 등이 소실돼 소방서 추산 1억6천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5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연기를 흡입한 주민 3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를 받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주거지를 잃은 이재민 32명은 동해면 복지회관에 임시로 거주 중이다.

이날 오전 3시 6분께 안동시 노하동 한 육류 가공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은 공장 내부 165㎡와 설비, 육류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1억 8천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2시간 30분만에 진화됐다.

앞서 지난 1일 오후 4시 20분께 영천시 망정동 한 아파트 3층 집 에어컨 실외기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10분만에 꺼졌으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같은날 오후 1시 36분께 대구시 달성군 논공읍 한 자동차부품 공장 기계에서 불이 나 공장 내 접착제 및 도료살포 기계 2대가 모두 탔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고 불은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지방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