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에 눈이 온다면’ 이색여름나기
‘8월에 눈이 온다면’ 이색여름나기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8.04 20:06
  • 게재일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문화재단 ‘문화바캉스’
매주 목요일 야외·이층 로비
가요·국악 등 프로그램 다채

(재)경주문화재단의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 전당’음악회 모습. /경주문화재단 제공
폭염속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이색 여름나기 공연이 열린다.

(재)경주문화재단이 매년 여름철이면 기획하는 문화바캉스 프로그램‘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 전당’이 바로 그것. 이 프로그램은 8월 한 달간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경주예술의전당 야외공연장과 1층 로비에서 아이들과 함께 볼 수 있는 공연으로 구성됐다. 올해는 여름밤에 눈이 내리는 특수 효과를 통해 이색 바캉스 분위기를 연출해 관객들에게 빙과류를 나눠주며 흥겨운 피서철 분위기를 조성한다. 가요, 국악, 무용, 오케스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모든 연령이 관람할 수 있는 열린 공연으로 펼쳐진다.

오는 6, 7일에는 8월에 눈 내리는 경주예술의전당 전야 행사인 ‘KOC! ANI 경주’를 통해 국내 애니메이션을 어울마당(야외공연장)에서 상영한다. 여름방학 특집 무료 상영회로 2019년 개봉작인 ‘별의 정원’과 뽀로로 극장판 ‘보물섬 대모험’을 연령 제한 없이 시민에게 개방한다. 2019 한문연 방방곡곡 사업의 일환으로 카로스타악기앙상블의 ‘영화와 음악과 카로스’와 난장앤판의 ‘난장 도깨비 Good(굿)’이 8일과 22일에 공연된다. 이어 지역예술단체인 예인예술단이 15일 광복절을 맞아 특별공연을, 성악 앙상블 라온과 EL밴드(EL팝오케스트라)가 29일‘8월의 추억여행’으로 행사의 끝을 장식한다.

이번 공연은 ‘2019년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과 ‘한수원과 함께하는 지역예술인지원사업’의 하나로 전문 심사위원이 엄선한 것이다.

전연령이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경주예술의전당 전화(1588-4925)와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