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잔재 청산한다… ‘NO왜관’ 운동 돌입
日 잔재 청산한다… ‘NO왜관’ 운동 돌입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19.07.29 20:24
  • 게재일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군 역사바로세우기 추진위
일본인 숙소 뜻 ‘왜관’ 지명 변경
서명운동·소송 등 전국적 추진

칠곡군 역사바로세우기 추진위원회가 29일 왜관역 광장에서 ‘NO왜관’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촉발된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칠곡군이 일본의 잔재로 인식되고 있는 ‘왜관’이란 지명 지우기에 나섰다.

칠곡군 역사바로세우기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창규 전 경북도의원)가 29일 오후 2시 왜관역 광장에서 ‘NO왜관’ 운동에 돌입했다.

추진위원회는 6·25 남북전쟁에서 굳건히 국토를 지켜낸 자랑스러운 호국의 고장인 칠곡군에 일본인 숙소라는 뜻을 지닌 ‘왜관’이라는 지명을 지우고 칠곡군의 정체성을 바로 세우기 위한 ‘NO왜관’ 운동을 칠곡군민들과 함께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위원회는 칠곡군의 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고 칠곡군의 새로운 미래 100년을 설계하기 위해 12만 칠곡군민들과 서명운동, 행정소송, 국민청원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단지 일본인들이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왜관’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자체가 모순이라는 사실을 전국적으로 알리겠다는 각오다.

칠곡군의 명칭은 역사로 따져보면 신라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에는 팔거리현으로 불리우다가 고려시대에는 ‘팔거’와 ‘칠곡(七谷)’ 등으로 지역명이 사용됐다.

조선 초기 일본인들이 경상도의 여러 항구에서 함부로 상업 활동을 하며 말썽을 일으키자, 제3대 태종(이방원)이 ‘왜관’을 세우고 일본 상인들의 활동 범위를 제한한 것이 탄생 비화이다.

이후 조선 인조 18년(1640)에 가산산성이 축성되면서 팔거현이 칠곡도호부(七谷都護府)로 승격됐고 지난 1949년 8월 13일 왜관면이 왜관읍으로 승격돼 오늘까지 왜관이란 지명이 사용되고 있다.

이번 ‘NO왜관’ 운동은 전국적으로 여전히 남아있는 일본의 잔재를 말끔히 청산하겠다는 목적으로 시작됐다.

위원회은 이번 운동을 통해 현 왜관역을 칠곡역으로, 왜관IC는 칠곡IC나 팔거IC로 변경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창규 칠곡군 역사바로 세우기 추진위원장은 “최근 일본의 한국 패싱, 화트리스트 국가 지정 취소로 불붙은 ‘NO JAPAN’ 운동이 일고 있지만, 단순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은 자칫 무역전쟁을 일으킬 수도 있다”며 “대한민국의 자존감과 칠곡군에서 수십 년간 사용하고 있는 ‘왜관’ 지명을 ‘칠곡’으로 통합하고 되찾는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칠곡군에서 시작된 ‘NO왜관’이 일제 잔재 청산 운동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칠곡/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