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으로 떠나는 여름 휴가
박물관으로 떠나는 여름 휴가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7.29 19:09
  • 게재일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경주박물관 여름 행사
내달 4일부터 풍물놀이·콘서트 등

국립경주박물관 풍물놀이 공연 모습.
“박물관에서 문화행사와 함께 시원한 여름휴가 보내세요”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박물관을 찾는 지역 주민과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공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먼저 오는 8월 4일 오후 4시에는 신라역사관 앞마당에서 만복을 기원하는 길놀이와 앉은반 사물놀이, 영남민요 등 한바탕 신명나는 무대가 펼쳐진다.

다음날인 5일부터 6일 오후 2시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해 인기 애니메이션‘해적왕의 황금 나침반’,‘바다의 노래’를 박물관 강당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7일부터 8일에는 클래식 기타의 아름다운 선율을 통해 한여름 무더위를 식혀줄 한여름 기타 콘서트가 마련됐다. 이날 공연은 안양에서 활동하는 즐거운 기타 합주단으로 클래식 명곡, 동요모음 등 다양한 장르의 곡을 연주해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한여름 무더위를 잊게 할 예정이다.

9일에는 감미로운 재즈음악으로 보컬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더해져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할 것이다. 한여름 기타 콘서트와 재즈 공연은 오후 2시에 강당에서 만나볼 수 있다.

8월19일까지 미리 보는 국립경주박물관 문화유산 사진 전시회를 신경주역 중앙홀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문화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경주박물관 누리집(http://gyeongju.museu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