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정태호·이용선 수석 오늘 교체
靑, 조국·정태호·이용선 수석 오늘 교체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7.25 19:47
  • 게재일 2019.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후임 김조원 내정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참모로 분류되는 조국 민정수석과 정태호 일자리수석이 26일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선 시민사회수석도 함께 교체된다.

여권 관계자는 25일 “문 대통령이 26일 민정수석·일자리수석·시민사회수석 3곳에 대한 교체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특별한 돌발상황이 없는 한 더 미루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수석과 정 수석의 경우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5월부터 26개월 동안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보좌한 원년 멤버다.

우선 조 수석은 다음 달로 예정된 개각에서 가장 유력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꼽힌다. 향후 청와대를 떠난 조 수석이 법무부 장관직을 맡을 경우 이날 임명장을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함께 적극적인 검찰개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조 수석이 이날 윤 총장을 대면한 것과 마찬가지로, 정 수석이 이날 경북 구미에서 열린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 참석한 것을 두고도 이런저런 얘기가 나왔다.

정 수석은 정권출범 직후에는 정책기획비서관을 맡아 일하다 지난해 6월 일자리 수석에 임명됐다. 이후 정 수석이 가장 심혈을 기울인 프로젝트가 바로 지난 1월 성사된 ‘광주형 일자리’와 이날 협약식을 가진 ‘구미형 일자리’다. 정 수석 개인 입장에서는 청와대 참모로서 임무를 마무리짓는 상징적 행사다. 정 수석은 청와대를 떠난 뒤에는 내년 총선 서울 관악을에서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선 수석 역시 서울 양천을에서 총선 출마를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 민정수석으로는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사실상 내정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진주 출신으로 영남대를 졸업했으며, 감사원에서 오랜 경험을 쌓았다. 참여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내기도 했다.

후임 일자리 수석으로는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의 승진 가능성과 함께 김용기 아주대 교수가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시민사회수석 하마평에는 홍미영 전 인천 부평구청장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참여연대 출신인 박순성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 등의 이름도 오르내린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수석급 인사를 시작으로 내달 개각, 청와대 비서관급 인선 등을 차례로 단행하며 공직 분위기 쇄신에 나설 전망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