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늦었지만 차분히 준비해야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늦었지만 차분히 준비해야
  • 등록일 2019.07.22 20:12
  • 게재일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회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강효상(대구 달서구병) 의원이 지난 임시회에서 환경부에 요구한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과 관련해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긍정적 답변을 해 왔기 때문이다. 조 장관은 서면 답변을 통해 “팔공산은 국립공원 신규지정 기본정책 방향 정립연구 결과, 자연생태계 등이 우수하여 국립공원 지정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해당 자치단체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절차를 거쳐 국립공원이 지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10여 년 끌어왔던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의 숙제가 드디어 결실을 맺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문제는 팔공산 난개발을 바라보다 못한 몇몇 뜻있는 시민들의 노력으로 시작돼 2013년 팔공산 국립공원추진위원회가 구성되면서 본격화됐다. 그러나 많은 시민들의 응원에도 국립공원 승격은 성과를 내지 못하고 지지부진했다. 여러 이유가 있겠으나 대구시와 경북도의 인식 차이, 인근 주민의 반대가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했다. 대구시는 국립공원 지정에 적극적인 반면 경북도는 팔공산에 걸쳐 있는 4개시군의 반대를 의식, 소극적으로 대응했던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역 8대 미래신산업 육성을 위한 협업 선포식에서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해 이 문제가 또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팔공산은 대구와 경북을 대표하는 명산이다. 많은 역사적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을 뿐 아니라 자연생태계의 보고이자 수많은 주요 문화재를 간직하고 있는 명산 중 명산이다. 13종의 멸종위기종이 서식하고 있고, 국보 2점, 보물 21점 국가 및 지역 문화유산을 품고 있는 곳이다. 1980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팔공산은 연간 1천800만 명이 넘는 탐방객이 찾고 있어 경제적 가치 또한 우수하다. 2015년 국립공원공단이 실시한 국립공원 신규 지정을 위한 연구에서 팔공산은 전국 최고 수준의 성적을 드러냈다. 특히 전국 30개 도립공원 중 자연경관 부문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은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다. 보다 빠른 승격을 위해 당국과 주민의 차분한 준비가 필요하다. 국립공원이나 도립공원은 모두 자연공원법의 적용을 받기 때문에 지역주민에 대한 규제는 거의 없다. 국립공원이 되면 정부의 지원으로 개발돼 주민들로서도 오히려 이득이 더 많다. 팔공산을 찾는 사람이 늘면서 팔공산의 가치 또한 높이 평가돼 경제적 유발효과도 더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공원면적의 78%가 사유지여서 국립공원 지정에 대한 주민 의견 청취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더 많은 대화와 노력이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국립공원 승격을 계기로 팔공산의 정체성을 회복하는 등 팔공산의 가치를 높이는 정책적 고민도 이제 본격화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