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소음 때문에 방화… 1명 숨지고 2명 부상
골프 소음 때문에 방화… 1명 숨지고 2명 부상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7.18 19:51
  • 게재일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후 6시 53분께 대구 남구 대명동의 스크린 골프연습장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이웃 주민인 A씨(57)가 전신 3도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던 중 18일 오전 숨졌다. 또 골프연습장 업주 B씨(53)와 B씨의 부인 C씨(50) 등 3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18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방화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경찰은 “이웃 주민인 A씨가 스크린 골프연습장 2층 카운터와 1층 주차장 바닥에 인화성 물질을 뿌린 후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집에서 발견된 유서를 토대로 골프연습장 옆에 살던 그가 평소 골프장에서 나는 소음으로 갈등을 빚다 불을 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A씨가 미리 준비한 가연성 액체를 2층 카운터 앞에 뿌린 후 불을 붙이자 C씨의 몸에 불이 옮겨붙었고, 같은 층 복도에 있던 업주 B씨는 1층으로 내려가 2차 방화를 시도하던 A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으로 구성된 합동감식팀은 18일 오전 발화지점과 방화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화성 물질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피의자인 A씨가 숨져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