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한 과목 보완… 수시 대비 성적 ‘UP’
부족한 과목 보완… 수시 대비 성적 ‘UP’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19.07.17 20:35
  • 게재일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년별 여름방학 학습 전략
고3 수험생, 여름방학 ‘골든타임’을 잡아라
희망 대학 지원요강 확인 필수
약점 분석 맞춤형 전략 세워야
1·2학년 올바른 학습습관 유지
규칙적 패턴으로 생활해야

여름방학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에겐 숨 가쁜 대입 레이스에서 잠시 숨 고르기를 할 수 있는 시간이다. 부족한 실력을 보완해 수시 모집을 대비하고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을 높이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고교 1∼2학년 학생들도 이번 방학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향후 진학할 대학이 바뀔 수 있다.

□고3, 취약 문제 및 영역 보완

방학이 끝나고 9월이 되면 모의 수능평가와 함께 수시 원서접수가 진행된다. 고3 여름 방학은 자신의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희망하는 대학의 지원 요강을 확인하고 그에 걸맞은 전략을 세워야 한다.

먼저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치른 모의고사의 성적표와 고교 3년 동안의 학교생활기록부를 토대로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해야 한다. 진학하고 싶은 학과에서 요구하는 사항들을 재점검하고 취약점을 보완하는데 집중적으로 시간을 투자할 때다. 자주 틀리는 문제 유형이나 영역은 반복 학습으로 준비할 수 있다.

유웨이중앙교육은 수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어와 영어, 수학뿐만 아니라 탐구 과목의 학습도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영어가 절대평가로 전환되면서 상대적으로 탐구영역의 비중을 높인 대학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수능 준비에만 시간을 할애해서는 안 된다. 수시 전략을 짜는 데도 공을 들여야 한다. 특히 학생부종합전형에 지원할 수험생이라면 자기소개서 초안을 방학 때 완성해두는 것이 현명하다. 수시 박람회, 대입 설명회 등에 참여해 자료집 등 유용한 정보를 모아 대입 전략을 강화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방학 기간 동안 하루 계획표를 짜서 매일 실천하는 것도 방법이다. 계획은 구체적일수록 좋다. 하루 24시간 중 이 시간에 어떤 과목을 어떻게, 어디까지 공부할지 정하고 나아가 주간, 월간 계획까지 세울 수 있다. 매일 목표를 달성해 나가면서 느끼는 성취감은 학습 능률을 높이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



□고1·2, 학습 습관 들여 과목 전반 관리

고교 1, 2학년은 이번 여름 방학을 올바른 학습 습관을 들이는데 활용할 수 있다. 겨울방학보다 기간이 짧아 거창한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규칙적인 생활 패턴을 유지하면서 학습 전반적인 면을 관리하는 것이 좋다.

1학년은 특히 올바른 학습 습관 들이기에 집중해야 한다. 이때 들인 습관은 자연스럽게 3학년까지 이어진다. 고교 진학 후 처음 맞는 방학인 만큼 학습환경에 적응하며 향후 진학하고자 하는 대학이나 학과 등에 관한 정보 수집을 권한다.

고교 2학년에게 여름 방학은 사실상 본격 대입 레이스의 출발과도 같다. 2학년 2학기가 입시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므로 수시와 정시 모두 염두에 두고 학습계획을 짜는 것이 좋다.

예컨대 2021학년도 기준 고려대학교(학교추천)와 연세대(학생부종합)는 교과 성적 반영 시 1학년 20%, 2학년 40%, 3학년 40%의 반영 비율을 적용한다. 2학년 때부터 교과 성적 반영 비율이 급격히 커지는 만큼 예비 수험생의 자세로 다가오는 2학기 내신을 더욱 공들여 대비해야 한다.

겨울방학 전까지 전 영역에 대한 개념 확립은 마치는 것이 효율적이다. 진학하고자 하는 대학에 관한 꾸준한 정보 수집은 필수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