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연 총장 단임 약속 번복이 변수로 8년만에 내부 인물 지역과 소통 ‘과제’
김도연 총장 단임 약속 번복이 변수로 8년만에 내부 인물 지역과 소통 ‘과제’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7.17 20:24
  • 게재일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이드 김무환 포스텍 신임 총장 선임 안팎
대학측 ‘추진력·리더십’ 내세워
위상 하락 포스텍 살리기 ‘숙제’
시민 “지역발전 적극적 역할 기대”

포스텍 이사회가 17일 첨단원자력공학부 김무환 교수를 새 총장으로 선임하면서 8년 만에 내부에서 총장이 나왔다. 그동안 김도연 현 총장의 임기 만료가 다가오면서 이런저런 말들이 난무했고, 교직원들 또한 민감하게 반응했다. 지역사회는 신임 총장이 32년여를 포스텍에 재직해, 누구보다 지역을 잘 아는 만큼 앞으로 포스텍이 포항사회와 좀 더 소통해 주었으면 하는 기대감을 숨기지 않고 있다.

제 8대 총장 선임과정에서 가장 관심을 끌었던 부분은 김도연 현 총장이 공모를 한 부분이었다. 학교 안팎에선 교육부장관을 역임한 김 총장은 4년 전 취임 당시 단임만 할 것이라고 여러 좌석에서 밝힌바 있어 당연히 재도전은 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김 총장은 이를 번복, 연임을 위한 공모에 지원했고, 이후 여러 말들이 나돌며 총장후보 추천이 복잡한 양상으로 흐르기 시작했다. 김 총장의 연임 도전에는 포스텍 동창회 등 주변의 권유가 크게 작용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김 총장이 단임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내부 이견이 제기되면서 비판여론에 직면했고, 결국 총장추천위의 후보 인터뷰 대상에서도 탈락해 체면을 구겼다. 김 총장은 총장추천위에 들지 못한 사실이 알려진 지난 16일 학교에 사퇴서를 제출한 상태다. 임기가 8월 말까지여서 사퇴를 고수하면 부총장이 총장직무대행을 맡아 학교를 이끌어갈 것으로 보인다.

포스텍은 이번에도 신임 총장 선임을 놓고 내부적으로 내홍을 겪었다. 추천위가 구성되자 추천위원에 든 교수들의 네트워크 분석이 나왔고, 곧바로 모 교수의 총장 유력설이 돌기 시작한 것. 교직원들 사이에선 4년간 대학을 이끌어 온 김도연 총장이 인터뷰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자 추천위 일부 교수가 물밑 작업한 것이라는 말까지 돌았고, 모 교수의 총장 유력설은 더욱 증폭됐다. 경쟁자가 있는 만큼 이런 루머는 당연히 내부적으로 큰 반발에 직면했고 온갖 설들을 생산해 냈다.

유력후보로 소문이 돌던 모 교수는 막상 뚜껑을 열자 추천위의 최종 후보 명단에 이름이 보이지 않았다. 너무 일찍 부상되면서 만에 하나 일어날지도 모를 갈등을 고려, 내상을 입은 케이스라는 것이 학교 내부의 분석이다. 포스텍총장추천위원회 위원은 모두 11명으로, 통상적으로는 법인이사, 교수, 외부인사 2명 등으로 구성돼 있다.

포스텍이사회는 이날 김무환 총장을 선임하면서 ‘리더십, 추진력, 소통능력 등 역량을 잘 갖췄다’고 선임배경을 밝혔다. 그가 포스텍의 건학 이념을 구현하고 글로벌대학으로 더 성장시킬지 여부는 두고 봐야겠지만 현재의 포스텍 여건상 녹록치만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우선 포스텍은 최근 대학 평가에서 그 순위가 하락하고 있는 상태다.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대학이었지만 최근 평가는 우려스럽다는 말이 나올 정도까지 됐다. The Times Higher Education에서 발행하는 연간 고등 교육기관 평가 THE World University Rankings에 따르면 2011년 세계대학 랭킹 28위이자 국내랭킹 1위였던 포스텍은 2012∼2015년 기간에는 세계랭킹 50∼60대 순위에 머물렀으나, 공교롭게도 김도연 총장이 선임된 2015년 다음해인 2016년부터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올해는 세계랭킹 142위, 국내랭킹 4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학내 유명교수들이 수도권 대학으로 잇따라 이직하는 것도 뼈아픈 대목이다. 한때는 해외 유명 대학에서 포스텍 교수로 옮겨왔지, 포스텍에서 수도권 사립대학으로의 이직은 생각조차 할 수 없었던 일이다. 지역사회와의 원활한 소통도 포스텍이 풀어나가야 할 과제다. 포항시민들은 그동안 포스텍이 포항에 있는 것만으로도 자랑스럽게 받아들여 왔다. 그러나 포스텍은 어쩐지 지역사회와의 관계는 어정쩡했다. 그저 그렇게 지금까지 지내왔다는 것이 더 정확하다. 시민들은 포스텍도 지역사회의 일원인 만큼 좀 더 지역에 다가와 지역발전을 비롯한 현안에 목소리를 내주길 바라고 있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