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도민체전 개최에 목메는 이유는?
지자체, 도민체전 개최에 목메는 이유는?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7.16 20:46
  • 게재일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비 50억 지원+지자체 광고 효과 탁월
수만 명 발길… 지역경제활성화도 큰 몫
내년 도체 개최지 선정 갈등에
경북도, 특별감사 계획 발표
“철저히 조사 관련자 엄중조치”

“도민체전을 개최하면 지자체 광고효과가 어마어마하죠. 그래서 기초자치단체간에 치열한 유치경쟁이 벌어지는 겁니다”

최근 경상북도체육회와 김천시 간에 벌어진 진실공방에 이어 경상북도가 특별감사 계획<본지 15일 1면 보도>을 밝히면서 경북도민체전 유치전의 내막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갈등 양상으로 흐르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5일 ‘2020년 경북도민체육대회 개최 및 개최지 선정’과 관련한 입장문을 내며 진화작에 나서고 있다. 이 지사는 입장문에서 “특별감사를 실시해 사태의 전말을 소상히 밝히고, 업무상 과실 및 소통부족 등으로 혼선을 야기한 관련자들에 대해서 엄중한 조치를 취해 재발을 방지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통상적으로 도민체전은 2년 전부터 개최지 선정을 위한 작업에 돌입한다. 경북도체육회가 ‘○○년 경북도민체전 개최 공고’를 하면서 각 시·군의 응모를 받고, 운영위원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개최지를 확정하게 된다. 보통 이 과정이 3개월 정도다. 개최지에는 도비 50억원 남짓 지원된다. 시설 보수 및 환경 조성 등에 연차적으로 약 40억원, 도민체전 개최 당해년도에 15억원이 추가 지원되는 방식이다.

지방자치단체가 너나할 것 없이 도민체전 개최지 공모에 뛰어드는 이유는 단순히 5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어서가 아니다. 적게는 수 배, 많게는 수십배의 광고효과를 누릴 수 있는 것. 경북도 내 23개 시·군 체육회 등에 소속된 선수 및 임원 참가자만 1만명이 넘고, 지원인원과 관광객까지 합치면 숫자는 배로 늘어난다. 올해 경산에서 개최된 제57회 경북도민체전의 경우는 3만명 규모였다. 도내 작은 시·군 총 인구와 맞먹는 대규모 인파가 한 데 모이는 셈이다. 참가 선수 및 체육계 관계자들이 도민체전 기간 동안 개최지에서 숙식하기 때문에 지역 경제에도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친다.

일선 시·군체육회 관계자는 “단 3∼4일 진행되는 대회 이면에는 광고효과부터 시작해 많은 ‘인센티브’가 있다”며 “지방자치단체장 입장에서도 자신의 임기에 도민체전을 개최해 지역 경제에 이바지했다는 업적을 자랑할 수 있어, (도민체전)개최를 위해 시·군체육회에 압박을 넣는 경우도 있다”고 귀띔했다.

이번 경북도체육회와 김천시의 진실공방은 결국 50억원에 달하는 예산 지원 약속을 ‘했느냐, 안했느냐’가 쟁점이다. 갈등의 시초는 오는 2021년 경북도민체전 개최지 선정을 놓고 울진군, 예천군, 김천시가 3파전을 벌이면서부터 시작됐다.

전국체전과 도민체전을 개최한 경험이 있는 김천시가 경쟁관계에 있던 울진·예천군보다 모든 면에서 유리했고, 이에 지난 5월 16일 경북도체육회 이사회 간담회에서는 균형발전차원에서 “2021년도민체전 신청을 철회하고 기존 체육시설 인프라도 갖추어졌기 때문에 자체예산으로 2020도민체전을 종합대회로 전환해 개최”하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를 김천 출신 A이사가 제안했다는 게 경북도체육회의 설명이다. 경북도체육회 관계자는 “A이사는 지난 12일 김천시의 도민체전 개최지 결정 과정 중 나타난 불미스러운 일련의 과장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는 사과도 있었다”며 “특별감사가 올바르게 진행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천시는 김충섭 김천시장이 지난 15일 도체육회가 각 시·군체육회로 보낸 2020년 경북도민체전 김천 개최 확정 공문을 공개하면서 도체육회의 정식 사과를 요구해 진실게임 양상은 현재진행형이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