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소나무재선충병 발생…긴급 방제 나서
봉화군 소나무재선충병 발생…긴급 방제 나서
  • 박종화 기자
  • 등록일 2019.07.16 14:33
  • 게재일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에 따르면 16일 봉성면 금봉리 야산 소나무 고사목 1그루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이 확인돼 산림 당국이 긴급 방제에 나섰다. <사진> 

영주국유림관리소가 예찰 활동 중 채취한 시료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을 발견했고 경북산림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결과 소나무재선충병으로 나타났다.

봉화에서는 2017년 8∼11월 상운면 설매리와 구천리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한 일이 있다. 이번에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한 지역은 기존 발생지역과 7.9㎞가량 떨어져 있어 인근 4차선 도로 차량 이동으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봉화군은 추정하고 있다. 

소나무재선충병이 다시 발생하자 봉화군은 해당 소나무를 약품으로 긴급 방제하고 소나무 반출 금지지역을 기존 7개 지역에서 15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봉화군 관계자는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한 후 2년 이상 추가 발생이 없으면 소나무재선충병 청정지역이 되는데 지위 회복을 앞두고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종화기자 pjh4500@kbmaeil.com


박종화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