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등 연안 4개 시군에 가자미 2종 80만 마리 방류
포항 등 연안 4개 시군에 가자미 2종 80만 마리 방류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7.15 20:16
  • 게재일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수산자원연구원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연안 어장을 조성하고 지역어업인 소득창출을 위해 16일부터 연안 4개시군(포항, 경주, 영덕, 울진) 마을어장에 가자미 치어 80만 마리를 무상 방류한다.

올해 방류하는 가자미 종자는 돌가자미, 문치가자미 2종으로 지난 1~2월에 자연산 어미로부터 알을 채란해 약 6개월간 실내 사육한 전장 5~6㎝ 크기의 치어다. 방류 3년 후에는 성어로 성장해 동해안 어족자원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돌가자미와 문치가자미는 우리나라 전 연안에 서식하는 대형 종으로 동해산이 서·남해산보다 담백하고 식감이 좋아 인기가 높은 어종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개체수가 줄어들어 인위적인 자원회복이 필요한 어종이다.

경북 동해안은 바닥이 대부분 모래지형으로 가자미 서식에 적합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돌가자미는 2013년부터 종자생산 기술개발에 착수해 지금까지 272만 마리를 방류했으며, 문치가자미는 2015년부터 91만 마리를 방류했다.

2016년부터는 ‘동해안 황금어장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동해 특산 고급 가자미인 줄가자미(이시가리)의 종자생산 기술개발을 추진, 현재 인공채란 및 부화에 성공해 치어 대량생산을 위한 시험·연구를 진행중이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업인 선호도가 높은 어종의 종자방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현장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