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사랑 3
먼 사랑 3
  • 등록일 2019.07.15 19:46
  • 게재일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기 일

한 그루 키 큰 나무로 서고 싶어요 나는

그대의 집 높디높은 담장보다

매일 한 뼘씩 더 올라 가지를 뻗고 싶어요



그대, 눈부시게 화장을 하는 푸른 방의

손거울을 반쯤이나 들여다볼 수 있는

창문 밖에서, 잎 넓은 나무로 서서 가려주고 싶어요



내 큰 손으로 가장 밝은 햇살만 따 담아 말렸다가

비가 오는 날은 잘게잘게 갈아서

그대의 이마 위에 뿌려드리고 싶어요



목이 타는 한여름 가뭄이 들 때

내 가슴 그늘로 자리 펴고 바람으로 짠 홑이불 덮어

그대 고운 잠 자장가 불러 재우고 싶어요

절절한 사랑의 노래를 듣는다.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섬세하고 부드러운, 따스하고 살가운 사랑을 보내고 싶은데 임은 먼 곳에 있어 늘 그리움에 젖어 애틋한 마음만 바람 속에 얹어 보내는 시인의 마음을 읽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