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폐열 에너지 이용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
소각장 폐열 에너지 이용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7.14 20:17
  • 게재일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종합자원화단지에
캠핑장·물놀이장 만들어
신재생에너지 활용 추진

[경주] 경주시가 쓰레기소각장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이용해 캠핑장과 물놀이시설을 운영한다.

경주시는 2017년 11월부터 천군동 종합자원화단지 인근 2만9천㎡ 땅에 63억 원을 들여 친환경에너지타운을 조성하고 있다.

11월 준공 예정인 친환경에너지타운에는 이동식 카라반 16대, 캠핑사이트 4면, 친환경사랑방 300㎡, 화장실 등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종합자원화단지는 쓰레기소각장, 위생매립장, 재활용선별장, 음식물자원화시설, 주민복지시설인 웰빙센터(찜질방, 목욕탕)로 구성된다.

경주시는 쓰레기소각장에서 쓰레기를 태울 때 나오는 열을 친환경에너지타운까지 연결해 카라반 난방과 온수시설, 물놀이시설 난방 등에 이용할 예정이다.

시는 남는 폐열을 활용해 관광객을 모으고 주민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어 다양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진억 시 도시재생사업본부장은 “단순히 쓰레기를 처리하는 것을 넘어 신재생에너지를 캠핑장 등에 활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