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도… 양식어민들 걱정 ‘되풀이’
올여름도… 양식어민들 걱정 ‘되풀이’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7.08 20:37
  • 게재일 2019.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동해안 매년 고수온 피해
어패류 폐사 손실 8억 넘기도
취수관 연장·히트펌프 설치 등
39%만 피해 예방사업 마무리
어민 자부담 1억 넘어 ‘걸림돌’
정부·지자체 지원 시급한 실정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여름철 고수온 문제와 적조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8일 오후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에서 장기면 관계자가 적조방제용 황토의 보관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여름 한철 보내기가 겁이 납니다”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에 따라 여름철 연례행사처럼 발생하는 고수온 문제가 적조와 함께 양식어가의 큰 골칫거리지만 관련 지원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못하는 어민들이 내뱉는 목소리다.

경북도 등 지자체에서는 “양식어가가 대책 참여에 소극적이다”고 밝히고 있는 반면, 양식어가는 “자부담이 커서 부담이 된다”며 자부담률 조정 등의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경북도내에서 고수온으로 인한 피해 규모는 연간 최대 80만마리, 8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본격적으로 고수온이 양식어가를 덮쳤던 2016년이 피해 규모가 가장 컸다. 그해 도내에서는 8월 11일부터 8월 31일까지 21일간 33 어가에서 81만2천여마리의 물고기 등이 폐사해 8억2천4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지원됐던 재난지원금도 국비와 지방비를 합쳐 4억여원에 달했다. 2017년은 8월 4일부터 8월 24일까지 21일간 64만6천여마리가 폐사해 5억7천300만원의 피해가 발생, 2017년 대비 피해 규모는 줄었으나 오히려 피해 어가는 38곳으로 늘었다. 이어 2018년은 7월 31일부터 8월 28일까지 29일간 고수온으로 43 어가에서 80만6천여마리가 폐사해 6억7천800만원의 피해가 났다.

지난 3년간의 내역을 보면 해마다 고수온의 시기는 앞당겨지고 그 기간도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피해 어가 수도 증가하고 있다. 올해도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기후센터, 국립수산과학원 등 국내외 연구기관에 따르면 강한 대마난류 세력과 북태평양 고기압 확장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연안 수온이 평년 대비 1℃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고수온 및 적조주의보가 지난해와 유사하게 7월 중·하순께 발령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듯 최근 들어 해마다 고수온이 경북 해역을 덮치며 막대한 피해가 나고 있지만, ‘취수관 연장 설치’와 ‘히트펌프 설치’ 두가지로 크게 분류되는 고수온 피해 예방사업의 진척은 더디기만 하다. 우선 표층수보다 수온이 현저히 낮은 수심 15∼20m의 해수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취수라인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인 ‘양식장시설 현대화 사업’은 2017년부터 시작됐다. 하지만 실제 진척은 지지부진하다. 당국의 지원을 통해 지난해까지 포항 11곳, 영덕 3곳, 울진 2곳 등 단 16곳만 시설 설치가 완료됐다. 도내 총 63곳의 육상수조 양식장 중 4분위 1가량만 고수온 대비 준비를 마친 셈이다.

히트펌프 설치 사업도 상황은 비슷하다. 고온을 저온으로 바꿔주는 냉난방장치인 히트펌프의 설치를 지원하는 이 사업은 취수관 연장 설치와 달리 지난 2011년부터 시작돼 꽤 오랜 기간 진행돼 왔다. 그러나 실적은 취수관 연장보다 더 나쁘다. 지난해까지 8년간 단 9곳(포항 5곳·울진 4곳)만 설치를 마쳤다. 즉 지난해까지 도내에서 피해 예방사업을 완료한 곳은 총 25곳으로 전체의 39% 수준에 그치고 있다. 고수온이 막대한 피해를 일으킨 지 4년차에 접어든 현재까지도 관련 근본적인 대책 마련은 요원하기만 하다.

이러한 현실에 대해 어가들은 해당 사업들이 고수온 대비에 효과적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별다른 이견을 달지 않지만 비용 부담이 커 선뜻 설치를 결정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한 양식장 관계자는 “공사비 부담이 가장 크다”며 “지원이 있더라도 규모가 큰 양식장은 1억원이 넘는 자부담 비용이 발생하는데 이를 지출하기가 쉽지 않다. 정부 지원이 좀 더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반면 경북도에서는 자부담의 크다는 측면도 있지만 양식어가의 소극적인 참여가 주된 이유로 보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고수온이 해마다 발생할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들자 어가들이 사업 참여를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올해부터는 참여율이 늘고 있어 앞으로의 전망은 밝게 보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전까지는 어가들이 고수온이 계속 발생할 것인지에 대해 반신반의해 투자를 꺼리는 경향이 있었다”며 “올해는 취수관 연장설치 6곳, 히트펌프 설치 7곳 등 총 13곳이 추가로 사업에 참여하는 등 참여도가 높아지고 있다. 이제는 어가들도 고수온에 대비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