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대’ 서명 동참 50만 명 돌파
‘탈원전 반대’ 서명 동참 50만 명 돌파
  • 주헌석기자
  • 등록일 2019.07.08 20:29
  • 게재일 2019.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국민서명운동본부
한전 적자 ‘전기료 인상’ 우려 속
참여 급증… 정부정책 철회 요구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며 울진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동참한 국민이 50만명을 넘어섰다.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지난 5일 탈원전 반대 서명자 수가 50만명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범국민서명운동본부가 지난해 12월 전국적인 서명운동을 개시한 지 7개월 만이다. 이 서명운동은 지난해 12월 13일 시작할 당시에는 참여가 저조했으나 태양광과 태양열, 풍력 등 원전 대체에너지 산업의 한계점이 드러나고 국내 원전 산업이 붕괴 조짐을 보이는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부작용이 속속 드러나면서 서명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한 서울대와 KAIST를 비롯한 전국 15개 대학 원자력공학과 학생들이 구성한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서명운동에 적극 참여한 것도 서명운동 참여자 증가에 기여했다.

이들은 지난 2월 2일부터 매주 토요일 전국 주요 KTX역에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또 유튜브 ‘핵인싸’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활동을 통해 원자력을 제대로 알리는 일에도 나서고 있다.

조재완 공동대표(카이스트 연구원)는 “정부가 50만명의 서명에도 ‘원자력 죽이기’ 정책을 철회하지 않으면, 100만명의 서명을 받을 때까지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특히 이달 2일 1천300명, 3일 2천300명, 4일 4천800명 등 폭염 속에도 서명자 수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명운동본부 공동추진위원장인 주한규 서울대 교수(원자핵공학과)는 “국민들이 탈원전 정책에 직격탄을 맞은 한전적자와 최근 여름철 누진제 완화 정책으로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이 커지자 정책의 문제점을 새삼 크게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울진의 신한울 3·4호기는 각각 2022년, 2023년 준공 예정이었던 한국형 신형 원전으로 2015년 건설 계획이 확정돼 공사비 7천억원이 투입됐지만,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을 백지화하며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울진/주헌석기자 hsjoo@kbmaeil.com
주헌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