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기존 슈퍼 컴퓨터보다 ‘수백만 배’ 성능 국내 첫 확장형 양자컴퓨팅 구축
포스텍, 기존 슈퍼 컴퓨터보다 ‘수백만 배’ 성능 국내 첫 확장형 양자컴퓨팅 구축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7.01 19:50
  • 게재일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선도연구센터 지원사업’
공학분야 국가사업 선정
7년 간 국비 135억원 확보

포스텍 확장형 양자컴퓨터 기술융합 플랫폼 센터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 공학분야(ERC : Engineering Research Center) 국가사업에 선정됐다.

센터는 7년간 국비 135억원(경북도 13.5억원 등 총사업비 149억원)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이번 사업선정으로 센터는 △국내 최초 양자컴퓨터 구축 △양자컴퓨팅 요소기술 개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한 산업 허브 플랫폼 구축 △양자컴퓨터 핵심 공학인력 육성 등을 추진한다.

양자컴퓨터(Quantum Computer)는 양자역학의 원리를 활용해 기존 슈퍼컴퓨터 대비 수백만 배 이상의 계산 성능을 기반으로 국방, 과학, 의료, 제약, 자동차, 항공우주 등 거의 모든 산업 분야에 걸쳐 활용 가능한 컴퓨터다.

과기정통부는 우수 연구인력 지원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그 중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은 총 5개 분야(이학, 공학, 기초의과학, 융합, 지역혁신)에 기초연구지원을 통해 이공분야 핵심인력양성과 산업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와 함께 수학과 차재춘 교수는 4차원 위상수학과 매듭 연구로 국내 대표 기초연구사업인 리더연구로 지정돼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차재춘 교수는 리더연구사업을 통해 20세기 이후 여러 차원의 공간에 대한 현대 수학 연구의 눈부신 발전이 이루어졌음에도, 아직도 본질적 구조를 이해하지 못하는 유일한 차원으로 남겨진 4차원에 관한 연구를 수행한다.

차 교수는 4차원 공간 연구의 근본적 난제인 △4차원 디스크 임베딩 문제 △4차원 미분구조 불변량 문제 등의 해결을 위한 이론을 개발할 예정이다.

리더연구는 개인단위 연구지원을 통해 창의적 기초연구 능력을 배양하고 연구를 심화·발전시키기 위한 국내 대표 기초연구사업으로 매년 최고 수준의 연구자를 선정, 9년간 연평균 8∼1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포스텍에는 차 교수를 포함, 총 8명의 연구자가 리더연구 사업을 통해 지원받고 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