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몸비족
스몸비족
  • 등록일 2019.06.26 18:35
  • 게재일 2019.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몸비족은 ‘스마트폰(smartphone)’과 ‘좀비(zombie)’를 합성한‘스몸비(smombie)’라는 말에서 유래됐다. 이 말은 2015년 독일에서 처음 사용됐으며,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보느라 길거리에서 고개를 숙이고 걷는 사람을 가리킨다.

스몸비족은 특히 스마트폰 화면에 눈길을 빼앗긴 탓에 자동차에 치이는 사고가 잦아 문제가 되고있다. 실제로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최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4~2016년 보행 중 주의분산 보행사고로 접수된 사건은 모두 6천340건인데, 이 가운데 62%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걷다 차량과 충돌하는 등 휴대전화 사용 중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 중 사고뿐 아니라 뒷사람에 대한 배려 없이 길 한복판이나 지하철 환승통로 등에서 스마트폰을 보며 천천히 걷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겨울철에는 미끄러운 빙판길을 보지 못하고 넘어지는 등의 사고도 발생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사용 연령이 낮아지며 ‘스몸비 키즈’까지 증가하고 있어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지난 3월 시 조례에 ‘모든 시민은 횡단보도 보행 중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스마트폰 등의 전자기기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는 조항을 추가했다. 또한 곳곳에는 일명 ‘바닥 신호등’이 설치됐으며, 횡단보도에는 스마트폰 사용에 주의를 당부하는 표지판이 설치됐다. 서울시는 버스와 지하철에 공익광고를 게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해외에서도 스몸비족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시는 지난해 10월부터 도로를 건너는 보행자가 모바일기기를 사용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최초 적발 시 15~35달러, 위반 횟수에 따라 최대 75~99달러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미국 뉴저지주에서는 길을 걸으며 스마트폰 문자메시지를 전송할 경우 벌금을 물리기로 했다. 네덜란드와 독일 등에서는 바닥에도 신호등을 설치하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아예 스마트폰 이용자를 위한 전용도로를 만들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을 보며 걷다가 큰 사고를 당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김진호(서울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