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앞두고 교육계 긴장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앞두고 교육계 긴장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6.20 20:10
  • 게재일 2019.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종사자 등 9만5천여명
7월3일부터 파업 돌입
도교육청 등 “피해 최소화 노력”

전국에 있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을 결의하면서 교육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9일 중앙노동위원회는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와 교육부 및 17개 시·도교육청 간 3차 쟁의조정 회의에서 ‘조정중지’를 결정했다.

조정이 불발되면서 법적으로 보장된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 학비연대는 오는 7월 3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앞서 학비연대는 지난달 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조합원 9만5천117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78.5%의 투표율 중에서 89.4%의 조합원이 파업 찬성에 표를 던졌다.

총파업에는 학교에서 근무하는 급식종사자와 돌봄전담사, 상담사 등이 참여한다. 이들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정임금제(정규직 임금의 최소 80%로 임금 보장) 실시 △최저임금제 1만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의 임금은 정규직 최하위 직급의 64% 수준이다.

대구시교육청과 경상북도교육청은 총파업 사태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 일선 교육지원청에 대비지침을 통보한 상태다. 경북도교육청 관계자는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의)파업은 정당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고, 교육청에서는 학교와 학생, 학부모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세부계획을 마련하고 있다”며 “교육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다음주까지 준비를 끝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바름기자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