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원기업, 한동대 5년간 꾸준한 기부 미국 변호사 시험 대거 합격 ‘큰 조력’
금원기업, 한동대 5년간 꾸준한 기부 미국 변호사 시험 대거 합격 ‘큰 조력’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6.17 20:12
  • 게재일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미국식 로스쿨 표방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
올해 2월 졸업생 29명 합격
김진홍 금원기업 대표
“글로벌 인재 양성에 도움”

김진홍 ㈜금원기업 대표이사와 장학생 부퉁바흐(Vu Tung Bach)의 지난해 12월 졸업식 사진.
올해 2월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 국제법률대학원(Handong International Law School) 졸업생 29명이 미국 변호사 시험에 대거 합격한 데는 포항 한 기업의 꾸준한 지원이 큰 힘이 됐다.

포스코 협력사인 (주)금원기업(대표이사 김진홍)은 그동안 ‘국제적 역량을 갖춘 우수한 법조인을 양성해달라’며 한동대에 5년 연속으로 누적 장학금 1억원 이상을 기탁했다.

포항기업협의회장으로도 활동 중인 금원기업 김진홍 대표는 “지역의 명문대학인 한동대학교는 국제적 역량을 갖춘 글로벌 인재를 양성해왔으며, 인재 양성에 기여하고자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의 학생들이 글로벌 법조인으로 성장해 한국과 본국을 연결해주는 귀한 역할을 감당하며 한국의 위상을 높여주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한 바 있다.

김 대표는 5년간 단순히 장학금을 기탁하는 데 그치지 않고, 장학생들과 함께 학기 중 2∼3회에 걸쳐 간담회를 하며 유학 생활의 고충을 들어왔다.

또한, 방학 중에는 학업에 지친 학생들을 격려하고자 한국의 전통문화와 역사 체험 탐방 기회를 제공하는 등 학생들과의 실제적인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금원기업 장학금을 지원받아 작년 12월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을 수석으로 졸업한 부퉁바흐(Vu, Tung Bach) 씨는 2월 미국 변호사 시험 합격의 기쁨을 누리며 김진홍 대표에게 감사를 전했다.

부퉁바흐 씨는 “금원기업 장학금 덕분에 재정 걱정 없이 학업에만 전념할 수 있어서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자던 김진홍 대표님의 말씀을 늘 기억하고 앞으로 기업법 및 금융법 분야 법무 활동을 통해 베트남에 투자하는 한국 기업을 돕고, 베트남 경제 발전에도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최초 미국식 로스쿨을 표방하며 2002년 개원한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은 전체 졸업생 중 70%가 넘는 428명의 미국 변호사 시험 합격자를 배출했다.

국내·외 각종 모의재판 경연대회 등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은 미국법 및 국제법을 교과 과정으로 해 100% 영어로 수업을 진행한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