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신문고’ 신고 건수 100만건 돌파
‘안전신문고’ 신고 건수 100만건 돌파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6.16 20:16
  • 게재일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험요인 85% 개선

국민 누구나 생활 주변의 안전위험요인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한 안전신문고가 개통한 지 4년만에 100만건을 돌파했다.

행정안전부는 16일 지난 2014년 9월30일 개통한 안전신문고가 4년 여 만에 안전신고 건수가 1백만 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그간 안전신고를 분석한 결과, 전체 100만 여건 중 85만 여건(85.3%)의 안전위험요인이 개선됨으로써 안전사고 예방과 사회 안전 확보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전에는 보도블록과 맨홀 파손과 같이 생활 주변의 위험 요인을 신고할 방법이 마땅치 않았으나 ‘안전신문고’라는 전용 창구가 생기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뤄진 점이 높이 평가된다.

신고 추이를 살펴보면 신고 건수는 매년 늘어나고 있으며, 신고 내용도 다양해지고 있다.

연도별 신고건수를 보면 2014년 1천488건(하루 16건), 2015년 7만4천123건(하루 203건), 2016년 15만2천768건(하루 417건), 2017년 22만6천919건(하루 621건), 2018년 23만6002건(646건), 2019년 6월12일 기준 31만1천407건(하루 1천910건)으로 급격히 늘어났다.

유형별로는 도로·건물 등 시설안전은 30만5천641건(30.5%), 신호등 및 불법 주·정차 등 교통안전은 30만1천933건(30.1%), 등산로·체육시설 등 생활안전은 20만6천361건(20.6%) 순으로 나타났다.

안전신고 초기에는 맨홀 뚜껑 개보수 등 경미한 사항이 많았지만 노후 교량 붕괴 위험, 전신주 감전 위험, 육교 주탑 와이어 손상 등 대형사고 위험이 높은 신고도 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 4월 17일부터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등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시행되면서 안전신고 (6월12일 기준) 총 11만여 건이 신고되는 등 신고가 급증했다.

행정안전부는 앞으로도 시스템 기능보강과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대한민국 안전신고 대표 창구로서 신고자 만족도와 참여를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