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2019 ’전자책 발행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2019 ’전자책 발행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5.29 19:53
  • 게재일 2019.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최근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2019’를 전자책<사진>으로 발행했다.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2019’는 1845년 8월 17일부터 2019년 3월 1일까지 사제품을 받고 교구나 선교·수도회에 입적, 이적된 성직자들을 누적해 수품(受品) 순서대로 모두 수록했다.

인명록에는 첫 한국인 사제인 김대건 신부(조선대목구, 1845년 8월 17일 수품)부터 우요한 신부(서울대교구, 2019년 2월 1일 수품)까지 6천453명이 수록돼 있다.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2018’ 집계일 다음날인 2017년 10월 1일부터 2019년 3월 1일까지 수품된 사제는 264명으로, 교구사제 230명, 수도회 사제 34명이다. 선종 사제의 누적 수는 597명이고, 환속 사제 누적 수는 500명이다.

한편, 이 인명록에는 한국 천주교회 사제 명단과 별도로 2019년 3월 1일 현재 우리나라에서 사목 활동을 하고 있는 외국인 사제 136명의 명단도 인명 ABC 순으로 첨부돼 있다. 그 수는 전년도에 비해 다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자료는 주교회의 홈페이지(http://www.cbck.or.kr) ‘자료 마당’ 사제 인명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