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호 전 시장, 포항남·울릉 출마 고심
박승호 전 시장, 포항남·울릉 출마 고심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19.05.27 20:21
  • 게재일 2019.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호<사진> 전 포항시장이 내년 총선과 관련해 포항 남·울릉 지역구에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포항 북에서 김정재 의원과 맞붙었던 박 시장은 내년 총선에서는 한국당 복당을 전제로 3선에 도전하는 박명재 의원과 공천 경쟁을 펼쳐보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특히 박 전 시장과 인연이 있는 인사들이 포항 남·울릉 출마를 적극 권유했다는 후문이다. 


박 전 시장 역시 포항 남·울릉 지역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포항 오천읍민 체육대회에 행사에 참여하는 등 포항 남·울릉 지역 행사를 챙기는 데 여념이 없다. 지역의 한 인사는 “박 전 시장이 포항 북보다는 포항 남·울릉 지역구에 공을 더 많이 들이는 것 같다”며 “포항남·울릉 출마를 공식화하지는 않았지만 물밑에서는 포항 남·울릉 지역구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 전 시장도 조심스러워하면서도 포항 남·울릉 출마설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박 전 시장은 이날 경북매일과의 전화통화에서 “한국당 공천룰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된 언급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포항시장을 지냈던 인사로서 포항 남구도 포항 북구도 나의 지역구”라고 말했다. 그는 “주변 인사들이 포항남·울릉 출마를 권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고민중”이라고 답했다. 어쨌든 포항북 출마자로만 거론됐던 박 전 시장이 사실상 포항 남·울릉 지역 출마 가능성도 열어놓은 셈이다. 

박 전 시장은 또 포항 남구 지역으로 주소지를 이전했다는 등의 소문에 대해선 “낭설”이라고 잘라 말했다. 특히 한국당 복당 문제에 대해선 “복당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보수통합에 대한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자연스럽게 한국당으로 복당하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그러나 지역정가에서는 박 전 시장이 포항북에서 포항 남·울릉으로 지역구를 옮기는 것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도 있다. 지역의 한 인사는 “지열발전 책임 등으로 인해 포항북에서 남.울릉으로 옮기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일부에서는 민주당 허대만 지역위원장과 맞대결 했을 때 장관 등을 지낸 박명재 의원이 좀 더 경쟁력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박 전 시장은 지난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자유한국당 후보인 김정재 의원에게 아쉽게 패배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