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부모란… ‘아름다운 세상’ 5.8% 종영
진정한 부모란… ‘아름다운 세상’ 5.8% 종영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5.26 20:02
  • 게재일 2019.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속 이정재 주연 ‘보좌관- ’

단순히 학교폭력을 조명하는 것을 넘어 우리 사회 속 진정한 부모, 어른에 대한 의미를 되새긴 시간이었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방송한 JTBC 금토극 ‘아름다운 세상’ 마지막 회 시청률은 5.785%(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최종회에서는 박선호(남다름 분) 가족이 마침내 진실과 희망을 되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괴로워하던 오준석(서동현) 역시 엄마 서은주(조여정) 품으로 돌아갔다.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이 벌어졌을 때 학생들과 학부모, 학교 관계자들이 취하는 태도를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피해자 부모인 무진(박희순)과 인하(추자현)는 어떤 고난에서도 아들 선호를 믿고 끝까지 진실 찾는 것을 포기하지 않았다. 반면, 진표(오만석)와 은주는 사고를 은폐하기 급급했고 이러한 선택이 아들 준석을 오히려 지옥으로 몰아넣었다.

아직 서툰 아이들이 진정한 어른으로 자라는 데 어른들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한 번 더 상기한 작품이었다.

‘아름다운 세상’ 후속으로는 이정재, 신민아 주연의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을 방송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