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U18 유스팀, K리그 주니어 B조 우승
포항 U18 유스팀, K리그 주니어 B조 우승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5.26 19:48
  • 게재일 2019.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U18과 최종전서 2-0 승
종합 9승 1패로 우승 확정지어
25득점으로 리그 최다 득점도

K리그 주니어 B조에서 우승을 차지한 포항스틸러스 U18 포항제철고등학교 선수들이 환하게 웃고 있다. /포항스틸러스 제공
포항스틸러스 U18 유스팀인 포항제철고등학교가 2019 전반기 K리그 주니어 B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5일 대구 U18을 상대로 리그 최종전을 치른 포항 U18은 전성현의 2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 종합 9승 1패로 우승을 확정지었다.

25득점으로 리그 전체 팀 중 최다 득점도 기록했다.

포항 U18은 지난해 2018 대교눈높이 후반기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컵을 거머쥔 이후 출전하는 대회마다 우승 퍼레이드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만 해도 2019 부산MBC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 경북도민체육대회에 이어 3번째 우승이다.

K리그 주니어는 매년 전·후반기 각각 우승팀을 가린다.

포항 U18은 이번 우승으로 4년만에 K리그 유스팀 최강자의 자리에 복귀하며 징크스를 털어내고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백기태 감독은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원했던 K리그 주니어 우승컵을 4년만에 다시 가져올 수 있어 정말 기쁘고 행복하다. 모두가 하나의 팀이 된 덕분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장을 맡고 있는 도재경은 “전기리그는 끝났지만 아직 남은 경기가 많은 만큼 올해 전관왕을 목표로 더 열심히 하겠다”며 “6월 대한축구협회장배에서 이번 리그에서 유일한 패배를 안긴 전북을 다시 만난다. 아쉬웠던 패배를 반드시 설욕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포항 U18은 1주일 정도 팀을 정비한 뒤 오는 6월 1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대한축구협회장배 전국고교축구대회에 출전해 또 다른 우승컵을 노린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