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선도도시 대구, 세계가 인정했다
전기차 선도도시 대구, 세계가 인정했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5.23 19:18
  • 게재일 2019.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佛 학술대회 전기차 모범도시상
완성차 생산도시 면모 갖추는 등
그간 성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

22일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제32회 세계전기차학술대회(EVS)에 참가한 세계 각국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전기차 관련 세계 학술대회에서 모범도시상을 수상하며 전기차 선도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대구시는 22일(현지시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제32회 세계전기차학술대회(EVS) 폐막식에서 ‘전기차 모범 도시상(E-Visionary Awards)’을 수상했다.

‘전기차 모범 도시상(E-Visionary Awards)’은 지난 2003년 세계전기자동차협회가 제정한 상이다. 전기자동차산업 발전에 지대한 공헌이 있는 도시, 지역, 커뮤니티에 수여하고 있다. 미주, 유럽,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각각 한곳씩 선정한다.

세계전기자동차협회는 전기구동 차량의 연구, 개발, 보급 촉진을 목표로 1990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며, 유럽(AVERE), 미주(EDTA), 아시아(EVAAP)협회로 구성된 세계 최대의 전기자동차협회다.

올해 수상도시는 대구(아시아태평양지역)와 스페인 마드리드(유럽), 캘리포니아 롱비치(미주)가 선정됐다.

대구는 지난 2016년부터 민간 대상 전기차 보급을 시작해, 인구 대비 전기자동차 등록 비율 전국(제주도 제외) 1위에 올라섰다. 대구시는 오는 2022년까지 7만대의 전기차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30년에는 50만대(지역내 총등록차량의 50%) 보급을 내다보고 있다. 또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2022년까지 충전기 5천기를 설치할 예정이며, 2030년에는 5만기 충전기가 설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대구시는 미래자동차선도기술개발사업 등 자동차 연구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자동차부품기업의 업종 전환과 스타트업 양성 등 산업 생태계 변환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최초로 1t급 전기화물차의 양산을 통해 완성차 생산도시로서 면모를 갖추는 등 그간의 성과를 인정받아 전기차 모범도시로 선정됐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시는 전기자동차 보급 확산, 전기차 연구개발, 생산 등에 꾸준히 투자해 왔다”며 “앞으로도 미래자동차산업을 이끄는 선두 주자로 산업 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