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연안어장 수산자원조성에 행정력 집중
市, 연안어장 수산자원조성에 행정력 집중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5.19 20:22
  • 게재일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목장 조성 등 올 33억 투입

2018년에 조성된 바다숲.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어장 환경 및 수산업 여건변화, 불법어업, 남획 등에 따른 어족자원 감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어업생산력을 증대하기 위해 올해 33억4천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마을어장 수산자원 증강을 위해 7억5천만원의 사업비로 부가가치가 높은 전복, 해삼 종자를 방류하여 황금어장을 조성하고 체계적인 관리로 어업생산력을 높여 어업인 소득증대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 10억원, 동해안생태플랫폼 조성사업 1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유용 수산생물이 산란·서식 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며, 이와 더불어 마을어장관리사업 3억3천만원, 해적생물 구제사업 2억6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수산자원 서식환경개선과 지속생산 가능한 어업기반을 조성해 어업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포항시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은 “해양환경과 수산업 여건변화 등에 따른 어족자원 감소에 대응해 연안어장 자원회복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며 “지속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어업인 소득증대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