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뿌리죠”
“한국학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뿌리죠”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4.29 19:40
  • 게재일 2019.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대학연구소 탐방
계명대 한국학연구원 원장
이윤갑 교수 인터뷰

한국학연구원 원장 이윤갑 교수가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인용색인 2곳에 등록된 ‘악타 코리아나(Acta Koreana)’의 성과를 소개하고 있다.

올해 창립 120주년을 맞이한 계명대학교는 교육과 의료를 비롯해 다양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대학 내 한국학연구원은 활발한 논문활동으로 서울대, 연세대와 함께 국학분야에서 저명을 떨치고 있다. 한국학연구원은 주로 대구 영남지방을 중심으로 한 지역문화 연구, 학술발표회 및 초청강연회, 문화유산답사를 사업 내용으로 지역사회 중심의 국학 연구에 크게 기여해왔다.

 

계명대 한국학연구원 발행
한국학 저널 ‘악타 코리아나’
국제전문학술지로 자리매김
“한국학 우수성 세계에 알려
세계적 자원으로 만들 것”


2001년부터 매년 국제학술대회를 열고 있으며, 2012년에는 연구원이 발행하는 ‘악타 코리아나(Acta Koreana)’ 저널이 세계 최고 권위의 양대 국제인용색인에 모두 등재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12년 동안 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는 이윤갑 교수(사학과)를 만나 한국학연구원이 이뤄낸 성과를 들어봤다.

이 교수는 한국학이 어떤 학문이냐는 난해할 수도 있는 질문에 “한국학 연구는 미래를 연구하는 일”이라며 뿌리가 있어야 미래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국학이라고 하면 다소 생소하다.

△한국학은 단순히 우리나라 과거 문화와 삶의 방식을 공부하는 학문이 아니다.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수학하고, 우리의 색을 입혀 재창조하는 해석을 한다. 즉, 문화의 융합과 창조라고 할 수 있다. 검증되고 전승가능 한 삶의 방식을 현대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하고 있다. 우리 연구원은 지난 30여년 간 이룩한 국학 연구의 업적과 민족문화의 전통 계승을 바탕으로 하되, 국제화 시대가 요청하는 새로운 개념의 한국학을 펼쳐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문학, 역사, 철학이 중심이 돼 인문학 범주에 머물렀던 국학을 정보화 시대에 걸맞은 학문적 보편성을 확보하고, 21세기 초국가적 다문화의 가치를 바탕으로 하는 인류의 정신문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새로운 틀을 마련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인용색인에 등록된 ‘악타 코리아나’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어떤 저널인가.

△‘악타 코리아나’는 영문으로 발행되는 국제한국학 저널로, 1998년 8월에 창간돼 2001년까지는 매년 1권씩, 2002년부터는 2권씩 발간되고 있다. 2012년 지방대 최초로 국제인용색인 A&HCI(Arts & Humanities Citation Index)에 2009년 발간한 12권 1호부터 등재가 확정되는 큰 성과를 이뤘다. 당시 A&HCI에 등재된 국내 저널은 서울대 규장각에서 발간하는 ‘SEOUL JOURNAL OF KOREAN STUDIES’를 비롯해 단 6종뿐이고 국내 대학으로는 서울대, 성균관대에 이어 계명대가 3번째였다. 이 저널은 학술 연구논문과 문학작품 번역물, 서평, 인터뷰 등 4개 섹션으로 구성돼 있으며, 당시에는 한국영화와 ‘생태학과 한국의 유교사상’ 등을 주요 관심사로 다뤘다. 국내외 저명 한국학자들의 인터뷰기사를 발췌한 단행본 ‘Recollections, Reflections, and New Directions’와 한국 단편소설의 번역물을 편집한 ‘Waxen Wings’ 등의 도서를 출간해 한국학과 한국문학의 세계화를 위해 노력했다. A&HCI 등재 이후 6개월 만에 ‘SCOPUS(스코푸스)’에도 등재됐다. ‘A&HCI’와 ‘SCOPUS’에 함께 등재된 국내 저널은 당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발간하는 ‘International Journal of Intangible Heritage’를 비롯해 단 4종뿐이었다.



-‘A&HCI’와 ‘SCOPUS’ 등재는 국제학술세미나 등의 많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들었다.

△1970년 연구소 출범 후 55회의 기획학술대회도 열었고, 꾸준한 초청강연과 국제교류로 연구원들의 견문을 넓히고 있다.

특히, “한국인의 원류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2001년 열린 제1차 한국학 국제학술대회(퇴계 탄신 500주년 기념)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13번의 국제학술대회를 열었다. 또 매호 주제 테마에 가장 적합한 게스트 에디터를 외국의 한국학전공자 가운데서 선정해 테마와 관련된 편집을 총괄하게 하고, 테마 이슈를 정해 집중적으로 연구함으로써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작업을 진행해왔다. ‘악타 코리아나’가 우수성을 공인받으며 국제전문학술지로 자리매김하게 되고, 계명대 또한 한국학 분야 연구기관으로서의 역량을 인정받고, 전 세계적으로 이 분야를 대표하는 연구기관으로서의 학문적 위상을 높이게 돼 그동안의 노력이 빛을 발할 수 있었다. 한국학연구원의 역할도 있었지만, 한국학의 우수성을 세계가 인정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의 역할이 기대된다.

△현재 ‘악타 코리아나’는 한국학의 국제화에 중심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외 한국학 관련 학자들의 학문적인 교류를 매개하는 가교역할도 해왔다. 이를 더욱 확대해 한국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해나가야 한다. 한류 때문에 우리나라가 많이 알려졌지만, 단편적이다. 대개는 한국어에 대한 관심에서 그친다.

문화 자산의 가치나 우수성이 제대로 평가받고 인정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 풍부한 미래 가치가 있는 우리 문화 자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세계적 문화자원으로 만드는 일이 한국학연구원과 ‘악타 코리아나’에게 주어진 과제다. 올해는 대학 120주년 기념으로 한국학 국제학술대회를 오는 9월과 10월에 2차례 개최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한국을 세계에 알리는 데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 /안찬규기자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